;

강용석 "늦은 밤 전화 사실"…변희재 "유권자 속여" 선관위 고발

  • 등록 2022-05-17 오후 1:52:46

    수정 2022-05-17 오후 2:22:1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보수성향 매체 미디어워치TV를 운영중인 변희재씨가 강용석 가세연 대표를 허위사실 공표죄로 선관위에 고발했다.
사진=가세연 유튜브 캡처
변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변씨는 “경기도지사 후보 강용석은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마치 윤석열 당선자로부터 전화를 받은 것처럼 발언했으나, 대통령실에서는 윤 대통령이 강 후보와 전화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며 “강 후보는 막강한 권력을 지닌 대통령 당선자로부터 격려 전화를 받은 것처럼 유권자를 속이기위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강 후보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자신에게 선거 격려 인사 전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대통령이 사실상 선거 개입을 하는 행동을 했다는 야권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강 후보와 윤 대통령의 통화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강씨는 통화기록이 있다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고, 17일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다시 통화기록이 있다고 한 것은 사실이 아니나 통화 자체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강 후보는 이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민주당은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식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아니라 당선인 신분 시절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원래도 통화를 하던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강 후보는 “5월 6일 금요일 늦은 밤에 전화가 왔다. 내용은 앞서 한국경제 인터뷰 한 내용과 다름이 없다. 여기서 살이 붙은 건 사실이 아니다. 이게 저희의 공식 입장이고 추가 코멘트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또 통화기록이 언급된 보도를 지적하며 “기록이 있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 이 기사는 조금 오버했다”고 지적했다. 자신이 통화 기록이 있다고 말한 적은 없으나 기사가 과장됐다는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