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한류 팬덤 플랫폼 팬투, 가입자 1000만명 돌파

  • 등록 2022-11-14 오후 1:55:48

    수정 2022-11-14 오후 1:55:48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글로벌 한류(Hanryu) 팬덤 플랫폼 팬투는 지난 12일 앱 론칭 2년 만에 총가입자 수 1000만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팬투는 한국 아티스트 및 콘텐츠에 관심을 가진 팬덤 간 자유로운 소셜 및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프로모션을 제공해 론칭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관심을 끌었다.

특히 전체 이용자 중 약 80%가 해외 유저다. 아세안, 북미, 유럽 등 200여 개 국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팬투는 언어 장벽 없이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하도록 실시간 번역 기능을 탑재했다. 또 한류 관련 콘텐츠와 정보 및 2차 창작물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규모 앱 리뉴얼을 앞둔 팬투는 ‘팬들이 즐거운 공간’이라는 슬로건 아래 유저의 창작 활동을 보다 폭넓게 지원하기 위해 커머스 영역을 신설하고 콘텐츠 부문을 확대할 계획이다.

팬투 관계자는 “유저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이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내년 초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올 팬투 2.0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