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소에 등장한 '무쇠팔 셰프', 조리원 밥그릇 빼앗나?[하이니티]

전국 최초로 급식 로봇 도입한 서울 숭곡중
우려와 달리 조리원 고용 줄이지 않은 이유
인간과 로봇이 협업하는 사례를 보여주길
  • 등록 2024-04-19 오후 4:41:24

    수정 2024-04-23 오후 2:33:22

[이데일리 방성은 인턴기자] 서울 성북구 종암로에 있는 숭곡중학교는 최근 외부인의 방문이 잦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이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함께 개발한 급식 로봇을 시범 도입한 학교이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부터 작동 중인 4대의 급식 로봇은 각자 역할에 따라 국이나 볶음, 튀김 등을 능숙하게 조리합니다.

급식 로봇을 다룬 하이니티 영상과 조리원 감축을 걱정하는 댓글 (사진=하이니티)
하이니티도 지난 11일 학교를 방문해 조리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로봇이 만든 계란국도 먹었습니다. 보도가 나간 후 걱정 어린 댓글이 올라왔습니다. “급식 로봇 때문에 조리원분들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을까요?” 기자도 취재 전부터 궁금했던 내용입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게 보기는 어렵습니다.

숭곡중학교는 로봇 도입 이전과 마찬가지로 조리원 6명을 고용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도 인원을 줄일 계획이 없다고 하이니티에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급식 로봇 시연회에 참석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조리원 일자리 감소를 우려하는 기자들 질문에 “고용 안정을 전제로 도입을 추진하게 됐다”“인력을 대체하기보다 (근무 환경을) 보완하는 분업 체계로 갈 수 있을 것”이라 밝힌 바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조리원 건강권 보장하려 급식 로봇 도입”

여론의 의식해서 고용을 유지하는 것 아니냐고요? 급식 로봇의 도입 취지와 작동 과정을 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학교는 조리원 구인난을 겪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기준 관내 학교의 조리원 결원은 292명에 달합니다. 필요한 3,957명 중 7.4%가 부족합니다. 노동 강도 대비 적은 급여가 이유로 꼽힙니다. 조리 중 발생하는 유해 물질, ‘조리흄’이 폐암을 유발한다는 우려도 지원을 주저하게 만듭니다. 지난해 교육부의 ‘학교 급식 종사자 폐암 건강검진 중간 결과’에 따르면 급식 종사자 10명 중 3명은 폐질환을 앓고 있었습니다.

교육청은 급식 로봇을 도입해 조리원들의 노동환경을 개선하려 합니다. 로봇 제조 업체 한국로보틱스 관계자는 “로봇을 도입함으로써 사람이 조리흄에 노출되는 시간과 빈도가 확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로봇이 조리원들의 노동 강도를 낮추고, 건강권 보장에 도움이 된다면 심각한 구인난도 해결될지 모릅니다.

고기를 담당하는 급식 로봇 ‘숭고기’. 기계의 모습에 가깝다 (사진=하이니티)
‘로봇’보단 ‘기계’... 인간이 필요한 급식 로봇

‘로봇’이라는 단어가 주는 뉘앙스가 인간의 공포감을 자극한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인간의 모습을 한 휴머노이드 로봇이 급식실을 걸어 다니는 모습을 떠올리기 쉬우니까요.

현실은 다릅니다. 국자를 장착한 팔의 모습을 한 급식 로봇은 인간이 옆에 있어야만 하는 ‘기계’에 가까웠습니다. 취재 과정에서 확인한 로봇의 역할은 제한적이었습니다. 뜨거운 솥에 무거운 반찬을 넣는 일은 잘했습니다. 하지만 재료를 손질하고, 로봇이 잡기 쉽도록 반찬통을 선반에 올려두는 등의 일은 결국 인간의 몫이었습니다. 업무 강도는 이전보다 낮아졌지만, 업무량은 엇비슷합니다.

‘협업’ 위해 ‘효율’ 양보

급식 로봇의 작동 속도는 답답할 정도로 느렸습니다. 아직은 기술력이 부족한가 싶었는데, 알고 보니 인간과의 ‘협업’을 위해 일부러 취한 조치였습니다. 한국로보틱스 관계자는 “(급식 로봇은) 산업용 로봇과 달리 인간과 함께 일해야 하기 때문에 혹시 충돌해도 문제없을 정도로 출력과 속도를 낮췄다”고 말했습니다. 인건비 축소를 목적으로 도입했다면 속도를 높여 작업 효율을 극대화했을 겁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로봇 급식을 좀 더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조리사가 줄어들 가능성은 낮습니다. 하지만 안심하긴 이릅니다. 학교 급식 로봇은 공공 분야 사업입니다. 비용 감소 외에도 다양한 조건을 고려할 수밖에 없습니다. 민간 분야는 다릅니다. 비용을 줄이기 위해 인간 노동자를 로봇으로 대체하길 주저하지 않습니다. 고작 몇 년 사이 테이블마다 놓인 키오스크가 주문받는 종업원을 빠르게 대체한 것처럼요.

때문에 로봇 급식이 중요합니다. 로봇 급식이 인간과 로봇이 조화롭게 일하는 선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긴박한 순간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