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썩어가는데"…90대 암환자 응급실 5곳서 퇴짜

  • 등록 2024-02-28 오후 2:36:47

    수정 2024-02-28 오후 3:05:05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병원을 집단 이탈하고 있는 가운데, 90대 암환자가 나흘동안 대학병원 5곳을 전전하며 나흘 동안 고통에 시달린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27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전립선암 말기 환자인 A씨(91세)는 지난 13일부터 알 수 없는 이유로 피부가 썩고 진물이 나기 시작했다.

A씨는 동네 병원에서 치료가 어렵다는 소견에 따라 종합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거절당했다.

해당 구급차 기사는 “응급환자셨는데 파업 때문에 안 된다, 전공의가 없다, 그냥 요양병원 가서 주사 맞으면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당시 A씨 아들이 병원에 울면서 사정했지만, A씨는 들것에 실린 채 추운 밖에서 20~30분가량 기다려야 했다.

그는 JTBC 측에 “입구에서 아버지는 춥다고 벌벌 떨고 그러는데 그것도 안 넣어주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후 나흘 동안 대학병원 5곳에서 거부당한 A씨는 닷새 째가 되어서야 대학 병원 한 곳에 입원할 수 있었으나 현재 의식이 온전치 않은 상황이다.

A씨의 아들은 “최소한의 의사들은 남겨둬야 되지 않나. 다 가면 누가 하나”고 울분을 토했다.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19구급대 재이송, 이른바 ‘응급실 뺑뺑이’는 2022년과 2023년 2년 동안 전국에서 9400여 건 발생했다.

최근엔 전공의 집단 이탈 후 응급실 의료인력 부족으로 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병원이 늘면서 구급대에서 119 구급상황관리센터에 병원 선정을 요청하는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