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이틀 연속 상승…우크라 우려에 상승폭 제한

장중 2770선 넘어섰지만 오후 들어 상승폭 반납
개인 홀로 1조원 넘게 순매도 나서
카카오뱅크 기관·외인 매수에 6%대 급등
  • 등록 2022-02-17 오후 3:46:09

    수정 2022-02-17 오후 3:46:09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코스피가 이틀 연속 상승 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장중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이슈가 부각되면서 상승폭은 제한됐다.

17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4.41포인트(0.53%) 오른 2744.09에 거래를 마쳤다. 변동성이 큰 장세였다. 상승 개장했던 지수는 곧 바로 하락 전환하면서 17포인트가량 빠지기도 했다. 이후 지수는 장중 40포인트 이상 오르면서 2770선을 넘어서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서는 상승폭 대부분을 반납했다.

이날 지수를 끌어올린 것은 외국인과 기관이었다. 외국인은 6510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4332억원을 사들였다. 개인은 1조966억원을 팔아치우면서 지수 상승을 제한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과 비차익을 합쳐 4945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장중 우크라이나군이 동부지역에서 선제공격을 했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나오면서 지수는 상승폭을 급격하게 반환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이날 공동통제조정위원회(JCCC)를 인용해 우크라이나군이 오전 4시30분께 친러 반군이 장악한 루간스크 공화국 지역 4곳에 박격포와 수류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주는 도네츠크주와 함께 러시아 국경에 접한 지역으로 친러 성향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교전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다.

다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한 명분을 삼기 위한 자작극을 벌인 것이라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다. 지난 2014년 러시아는 크림반도를 병합했던 때에도 자작극을 벌여 침공 명분을 마련했다. 이번에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군을 위장해 선제 공격을 하고 그것을 침공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단 것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날까지만해도 러시아군 일부 철수 등 리스크가 줄었다고 생각했는데 포격 소식에 전쟁이라고 생각하면서 순간적으로 시장이 반응한 것 같다”면서 “이후 전쟁이 아닐 수 있다는 이견이 힘을 얻으면서 낙폭이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상승했다. 은행업종이 4.83% 가장 큰 폭으로 뛰었고, 운수창고(2.9%), 금융업(1%), 기계(0.93%), 화학(0.73%), 전기전자(0.57%), 건설업(0.55%), 철강및금속(0.49%), 제조업(0.46%), 유통업(0.44%) 등도 올랐다.

의료정밀이 6.44% 큰폭으로 빠졌고 의약품(3.58%), 섬유의복(3.12%), 전기가스업(2.32%), 기계(2.04%), 보험(1.74%), 철강및금속(1.67%), 증권(1.3%) 등도 내렸다.

반면 의료정밀은 3.18% 빠졌고, 섬유의복(1.76%), 전기가스업(0.46%), 종이목재(0.45%), 음식료품(0.35%), 증권(0.12%), 서비스업(0.01%) 등도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올랐다. 삼성전자(005930)가 0.27% 상승한 것을 비롯해 SK하이닉스(000660)(1.92%), 삼섬바이오로직스(0.4%), 현대차(005380)(0.82%), 삼성SDI(006400)(3.15%), KB금융(105560)(0.77%), POSCO(005490)(0.89%), 셀트리온(068270)(0.95%), 신한지주(055550)(0.36%) 등도 강세를 보였다. 특히 카카오뱅크(323410)는 외국인과 기관 매수세가 몰리면서 6.35% 급등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373220)은 0.22% 빠지면서 45만4000원까지 내려앉았고, LG화학(051910)(1.99%), 카카오(035720)(1.41%), 현대모비스(012330)(0.87%) 등도 약세를 보였다.

한편 이날 거래량은 6억226만1000주, 거래대금은 11조6773억4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상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흥아해운(003280), 한국주강(025890), 솔루스첨단소재(336370), 동양3우B(001529) 네 종목이었고 460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 종목은 없었고 372개 종목이 하락했다. 98개 종목은 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