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달 만에 국회 찾은 박지현 "전당대회 출마 고민 중…곧 입장 낼 것"

  • 등록 2022-07-01 오후 5:52:20

    수정 2022-07-01 오후 5:52:20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조만간 입장을 따로 밝히겠다”고 언급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박 전 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그린벨트’(6.1 지방선거 청년 출마자 연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기자들과 만나 “한 달 만에 국회에 오게 됐다. 청년 정치인들이 얘기하는 자리에 초대를 받아서 오게 됐다. 오늘 행사가 청년 정치를 하시는, 지방선거 나오셨던 분들을 위한 자리이다 보니까 간담회에 집중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하늘색 반팔 블라우스와 회색 바지, 검은색 백팩 차림으로 국회를 찾았다. 박 전 위원장이 국회에 온 것은 6.1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지도부 전원이 사퇴한 후 29일 만이다.

근황을 묻는 질문에 박 전 위원장은 “잘 쉬었다. 집에 가서 책도 읽고 여행도 다녀오고 했다”고 짧게 답했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 고민 중인 부분이 있다. 조만간 입장을 따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