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민교협 “해경 해체, 대통령의 책임 전가”

  • 등록 2014-05-19 오후 4:19:34

    수정 2014-05-19 오후 4:19:34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서울대 민주화를위한교수협의회(민교협)가 해양경찰의 해체를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책임 전가”라고 비판했다.

서울대 민교협(회장 최영찬)은 19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통령이 뒤늦게 책임을 인정한 것은 다행이지만, 해경 해체만으로 이를 모면하려는 태도는 스스로의 책임을 전가하는 행위”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책임소재를 밝히고, 그에 상응한 개혁을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고 이후 정부와 정권의 대응은 분노를 넘어 국가에 대한 신뢰기반을 송두리째 무너뜨리고 있다”며 “정부는 자신의 무능은 아랑곳 하지 않고 언론과 국민 여론을 통제하는 등 국민의 알 권리를 제약하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교협은 또 “KBS 사태에서 드러나듯이 정부의 방송 장악 기도, 언론 통제와 권언 유착의 실상이 낱낱이 폭로되고 있지만 청와대를 비롯해 관련 기관 어느 곳도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관여 인물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내정하는 등 정부의 언론 장악 획책은 지칠 줄을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경 해체 등 조직개편 이전에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며 “대통령은 이번 사고 대처에서 나타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참사의 근원적인 수습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대 교수 5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된 서울대 민교협은 오는 20일 오전 10시30분 서울대 관악캠퍼스 교수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