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손보사 누적 손해율 0.3%p↓...車보험료 인하폭 '관심'

4대 손보사, 누적 손해율 79%...손익분기점 하회
10월 손해율은 상승..."단풍 행락철 나들이 증가"
  • 등록 2022-11-23 오후 4:35:38

    수정 2022-11-23 오후 4:35:38

(사진=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이데일리 유은실 기자] 국내 주요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누적손해율(1~10월)이 전년 대비 소폭 줄었다. 앞서 손보업계가 물가안정을 위해 올해 자동차보험료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보험료 인하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2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은 79.0%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들 4개 손보사는 전체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약 85%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각사별로 보면 삼성화재가 79.4%로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현대해상과 KB손해보험은 79.2%, 79.0%을 기록해 각각 0.6%포인트, 0.5%포인트 하락했다. DB손해보험은 78.5%를 기록, 유일하게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자동차보험은 코로나19 이후 안정적인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보험업계에선 통상적으로 78~80%를 적정 손해율로 본다. 손익분기점을 80%로 보고 그 이상이면 적자, 그 이하면 이익이 났다고 여기는 것이다.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첫해인 2020년 상반기 손보사 4곳(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전년 대비 2%포인트 가량 줄어든 83~84%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손해율은 78.5∼79.4%로 4년 만에 80%선을 하회하기도 했다. 실제 손해율 하락은 올해 4월 보험료 인하로 이어졌다.

올해도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은 자동차보험료 인하로 이어질 전망이다. 손해보험협회는 지난 7일 국민 경제 부담을 조금이라도 완화하기 위해 자동차보험료 인하를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업계는 10월만 떼어 보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상승한 만큼 연말까지 손해율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4대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모두 80%를 웃돌았다. 회사별로 보면 삼성화재가 84.0%, 현대해상 82.7%, DB손해보험 85.0%, KB손해보험 84.5%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손해율은 0.4~4.2%포인트 악화됐다.

한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 및 단풍 행락철 나들이 차량 증가에 따른 교통량 급증 등으로 손해율이 증가하고 영업손익도 적자 추세를 지속했다”며 “매년 연말의 경우 폭설, 결빙 등 계절적 요인으로 인한 손해율 악화 가능성도 커, 향후 보험료 인하시 영업손익 재악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