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재판 마친 정인이 양부, 차까지 ‘전력질주’…양모는 호송차로 빠져나가

양부모, 재판 끝나고 호송차·차량 타고 법정 나서
"미안하지 않느냐"…양부, 묵묵부답으로 차량까지 달려
시민들, 호송차 막아서고 드러누워…"살인자" 분노
  • 등록 2021-01-13 오후 12:48:05

    수정 2021-01-13 오후 12:48:05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지난해 10월 13일 사망한 고(故) 정인(입양 전 이름)양을 상습 폭행하고 방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모가 첫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섰다. 시민들은 분노하며 양부모가 탄 호송차와 차량을 막아서고 울분을 표출했다.

고(故) 정인양의 양부 안모씨가 회색 후드를 뒤집어 쓰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지유 기자)
아동학대치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양모 장모씨와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씨는 13일 오전 11시 40분쯤 첫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섰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은 안씨가 법정을 나서기 전 재판이 열린 남부지법 306호에서는 이미 시민 100여명이 모여 안씨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은 안씨가 11시 40분쯤 법정에서 나오자 소리를 지르며 달려들다가 법원 직원으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모자로 얼굴 전체를 가리고 나온 안씨는 법원 후문으로 나와 바깥에 주차된 차까지 전력질주했다. 그는 ‘아이에게 미안하지 않느냐’, ‘병원에 왜 데려가지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부 답하지 않은 채 빠른 속도로 차량에 올라탔다.

안씨가 차량에 탑승한 후에도 시민들은 그의 차를 막아서고 “살인자”, “공모자”라고 외쳤다. 몇몇 이들은 차를 발로 차고 문을 두드리며 차량 위로 올라타려고 시도하기도 했다. 안씨의 차량은 5분 정도 도로에 멈춰서 있다가 겨우 출발했다.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은 장모씨가 탄 호송차도 11시 50분쯤 법원 정문을 나섰다. 한 시민은 호송차가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바닥에 드러누웠다가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시민들은 호송차를 향해 “사형하라”, “살인자”라고 외쳤다. 일부 시민들은 “정인아 미안해”라고 소리지르며 눈물을 흘리며 주저 앉았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쯤부터 시작된 양부모의 첫 재판은 한시간여 뒤인 11시 30분쯤 종료됐다. 검찰은 이날 장씨에게 살인 혐의를 추가 적용해 공소장을 변경했다. 양부모 측은 체벌은 인정하지만 방치와 학대할 의도는 없었다며 검찰이 적용한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고(故) 정인양의 양모 장모씨가 탄 호송차가 13일 오전 11시 50분쯤 서울남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지유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