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이엑스티, 의료AI 기업 ‘두에이아이’와 MOU…“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 진출”

  • 등록 2020-09-25 오후 3:37:18

    수정 2020-09-25 오후 3:37:18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이엑스티(226360)가 의료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업인 ‘DOAI(두에이아이)’와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이엑스티는 두에이아이와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 추진을 위한 전략적 협업을 목표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두에이아이는 하버드 의대 영상의학과의 메디컬AI연구를 총괄하고 있는 ‘메디컬이미지’ 연구소장 도신호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도교수는 최고기술책임자(CTO)로써 독보적인 메디컬 AI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미국국립보건원, 일본국립암센터, 사노피아벤티스, 글락소스미스클라인 (GSK) 등 다국적 제약사에서 15년간 항암제 연구개발을 총괄해 온 문한림 박사가 신약개발 총 책임자(CMO)로 합류해 신약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엑스티 관계자는 “도신호 교수는 기존 AI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AI 스스로 사람이 이해할 수 있게 설명해주는 ‘설명가능한 인공지능’(XAI)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라며 “AI기술로는 이례적으로 저명한 의공학 학술지인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에 관련 연구를 발표할 정도로 국제적인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초 구글의 헬스케어 연구 조직인 구글헬스는 AI의 진단 정확도가 방사선 전문의를 앞섰다는 연구 결과를 ‘네이처’에 공개할 정도로 최근 구글, 아이비엠, 엔비디아 등 글로벌 IT기업들은 AI기술을 바탕으로 추진 할 수 있는 가장 유망한 사업 분야로 ‘AI진단’을 손꼽고 있다.

두에이아이가 개발하고 있는 XAI는 AI진단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두에이아이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췌장암, 자궁경부암, 유방암 등 각종암에 대해 XAI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 맞춤형 동반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두에이아이 관계자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진단기술은 뛰어난 알고리즘 뿐 아니라 병원 등으로부터 양질의 진단 데이터를 다량으로 확보하는 과정이 필수적인데 두에이아이는 데이터 확보에 있어서도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외 및 국내 주요 병원, 의료기관들과 데이터 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했으며 녹십자, 서울대학병원, 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등과 공동 연구개발, 독점 파트너십 등을 통해 환자들의 검증된 유전체 및 단백체 데이터를 지원받아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동반진단 솔루션을 개발하고있다”고 덧붙였다.

두에이아이는 올해 7월 중소기업벤처부가 주관하는 ‘2020년 BIG3 분야 중소벤처기업 혁신 성장 지원사업’ 평가에서 바이오 헬스 분야에 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대외적으로 검증된 회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엑스티는 세계적인 디지털 병리학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진출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