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고기는 10년 전 그 가격…대형마트만 '6990원 치킨' 가능하다?

치킨 프랜차이즈 1위, 본사 영업이익률은 32%..'애플'보다 높아
  • 등록 2022-08-11 오후 3:56:06

    수정 2022-08-11 오후 3:56:06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홈플러스에서 6990원에 판매하는 ‘당당치킨’을 둘러싸고 때아닌 치킨 원가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펀드매니저 출신 유튜버가 대형마트는 ‘임대료·배달료’가 없기 때문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버 슈카(본명 전석재)는 지난 10일 ‘치킨 한 마리에 7000원? 당당치킨 신드롬’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대형마트가 파격적인 가격에 치킨을 파는 게 가능한 결정적인 이유는 원재료인 닭고기 가격이 안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논란의 발단이 된 건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 개발총괄이 6990원에 치킨을 팔아도 남는다고 밝히면서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모지’에 출연한 그는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된다”며 “저희는 재료를 대량구매한다. 매장에서 직접 튀기고 포장해서 고객에게 드리고 있다. 박리다매이긴 하지만 손해보면서 장사하는 건 아니다”고 했다.

이후 자영업자들이 활동하는 네이버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등에는 이 관계자의 말을 저격하면서 “6990원이 남는다고? 어디서 약을 팔아”, “내가 토요일에 받은 생닭이 마리당 4500원이고 지난주 받은 식용유 한 통이 6만 7000원이다”, “누구한텐 목숨이 걸린 생업이니 제발 정의로운 척하지 마라”, “대형마트가 가진 인프라와 일반 치킨집이 가진 인프라는 다르다” 등의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슈카는 “치킨 전문점의 원가는 상당 부분이 배달료, 배달중계 수수료, 임대료 등으로 쓰이는데 대형마트는 이런 부대비용이 없기 때문에 치킨 원가를 대폭 줄일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모지’ 갈무리)
실제 한국육계협회에 따르면 치킨 원재료로 가장 많이 쓰이는 9, 10호 닭 한 마리의 가격은 10년 전인 2012년 8월 한 달 평균 3787원이었다. 그런데 이달 1일에서 11일까지 평균 가격은 3923원으로 10년 새 136원이 오른 것이다.

슈카는 “이 정도면 닭스피(닭+코스피)다. 점점 대형화되고 기술도 늘다 보니까 닭고기 가격 자체는 안 올랐다. 닭고기만을 원가로 보면 10년 전 가격이 가능하다”며 “이런저런 다른 이유로 (원가가) 벌어지면서 대형마트가 (치킨 판매에) 참전하기 좋아지게 됐다”고 말했다.

슈카는 프랜차이즈 치킨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옛날에는 동네 치킨집이 많았다면 지금은 프렌차이즈 치킨집이 많다. 개인으로는 살아남기 힘들다. (소비자들의) 입맛도 프렌차이즈에 맞춰져 있고 홍보도 잘 안 되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치킨집의 83%가 프랜차이즈 치킨이 됐고, 치킨 브랜드만 700개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슈카는 치킨 프랜차이즈 제네시스 BBQ 윤홍근 회장이 한 발언을 소개했다. 윤 회장은 지난 3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치킨 값이 2만 원이 아닌 3만 원은 돼야 한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슈카월드’ 갈무리)
윤 회장의 핵심은 현재의 가격으로는 인건비와 재료비 등을 고려하면 가맹점주들에게 남는 것이 없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지금도 치킨값이 비싼데 3만원은 얼토당토하다며 불만을 쏟아냈고 온라인상에서는 ‘BBQ 불매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BBQ 치킨은 지난 5월부터 “인건비와 수수료 및 원부자재 가격 상승”을 이유로 결국 가격을 인상했다.

그러나 원부자재 가격 상승은 근거가 부족했다. 즉 닭고기 가격이 내릴 때는 잠잠하다가 인상되면 바로 치킨 값에 반영하는 식을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겼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슈카는 이를 언급하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영업이익률을 지적했다. 그는 “2020년 기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1~3위 본사의 영업이익률은 각각 32%, 17%, 9%였다. 물론 경영을 잘한 결과지만 뭘 하면 32%가 남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슈카는 “애플 영업이익률이 30% 수준인데 (치킨 프랜차이즈는) 엄청난 기술이 들어간 것도 아니다”라며 “2위 기업 영업이익률이 17%인데 스타벅스 영업이익률이 8.5%다. 누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영업이익률 10%를 넘는 건 코스피 기업 중에서도 평균 이상”이라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