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전 미제 성폭행, DNA 일치자 찾았지만… ‘영장 기각’된 이유

  • 등록 2022-12-09 오후 7:20:24

    수정 2022-12-09 오후 7:20:2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14년간 미제로 남았던 성폭행 사건에 대해 경찰이 유전자(DNA) 대조를 통해 뒤늦게 피의자를 특정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9일 경찰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제주동부경찰서는 특수강간 혐의로 4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008년 6월 공범인 B씨와 술을 마시고 제주시 한 주택에 침입해 C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목격자나 다른 증거가 없어 사건은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채 미제로 남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두 피의자의 DNA를 확보했지만, 당시 DNA 데이터베이스에는 해당 DNA와 일치하는 정보가 없었다.

그러던 중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미제 사건 현장에서 추출한 DNA를 재분석하는 사업을 진행하면서 A씨의 DNA가 과거 C씨를 성폭행한 피의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사건이 일어난 2008년 6월 이후 다른 범죄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A씨의 DNA를 채취해 데이터베이스에 올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통보받은 경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지난달 30일 제주시 모처에서 A씨를 검거했다. 이후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경찰은 법원이 성폭행 사건 당시 현장에서 찾아낸 DNA가 A씨의 성폭행 혐의를 입증하기에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성폭행 사건 당시 A씨 DNA는 피해자 체내 등이 아닌 현장에 있던 물품에서 채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당시 DNA 채취 과정과 사건 기록 등을 다시 살피고 보완수사를 거쳐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신청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