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BJ 감동란 "X녀 취급받을 옷이냐" 분노.. 식당은 '별점 테러'

  • 등록 2021-01-21 오후 1:11:11

    수정 2021-01-21 오후 1:11:11

BJ 감동란, 식당서 성희롱 피해. 사진=감동란 유튜브 채널 영상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유튜버 겸 BJ 감동란이 식당에서 성희롱을 당한 심경을 전했다.

BJ감동란은 21일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부산의 한 식당에서 들었던 성희롱성 발언을 언급하며 조작 의혹에 반박했다.

그는 “누가 어느 식당이 11만원 벌자고 저런 걸 짜고 치냐”고 밝혔다. 이어 ‘식당을 고소할 거냐’고 묻는 댓글에는 “잘 모르겠다. 저렇게 악플 다는 애들을 고소하고 싶다”고 전했다.

BJ 감동란은 식당을 찾았을 때 입었던 옷 사진을 공개하며 “지금이랑 별 차이가 있냐”, “이게 X녀 취급 받을 옷이냐”라면서 “그냥 펑범한 20대 여자가 입을 수 있는 옷”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BJ 감동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레전드 과학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성희롱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감동란이 부산 소재 한 식당을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감동란은 평소 단골이었던 식당을 방문해 “너무 먹고 싶어서 서울 강남에서 왔다”고 말했다.

이후 감동란이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우자 직원들의 뒷담화가 시작됐다. 직원들은 감동란의 의상을 지적하며 “미친X”, “바지 입었나?”, “저런 옷은 어떻게 입느냐”, “티 팬티 입었나”, “가슴도 만든 가슴이다” 등 성희롱성 험담을 했고 이 상황은 생방송으로 전파가 됐다.

이에 시청자들은 감동란에게 댓글을 통해 상황을 전달했고 감동란은 영상을 다시 보며 사실 확인을 했다.

이후 감동란은 사장과 직원들에게 식당 안에 자신밖에 없다며 “이런 옷 안 입고도 와서 자주 먹었다. 왜 그런 소리를 들어야 하냐”, “어떻게 팬티 한 번 확인해 보실래요”라고 항의했다. 이에 직원은 “죄송하다. 이런 복장을 안 봐서...”라며 사과했다.

이어 감동란은 “다른 분들 욕하신 분들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다른 종업원은 사과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졌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 식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해당 식당은 누리꾼의 별점 테러가 이어졌다.

해당 식당 누리꾼 별점. 사진=네이버
네티즌들은 식당 리뷰에 “짧은 치마를 입든 바지를 입든 가슴이 어쩌네! 티팬티 입었네 미XX이네, 식사 중인 손님 두고 할 말이냐”, “손님한테 미XX이라고 뒷담화하는 가게. 뒷담화하고 흉보면서 돈은 돈대로 받고 그렇게 장사하지 마세요”, “엄격한 드레스코드가 있는 유교 죽집”, “여기가 손님에게 험담하던 그곳 맞죠? 인성 잘 보고 갑니다” 등 악평을 남겼다.

한편 BJ감동란은 지난해 3월 데뷔한 아프리카TV BJ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