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서울무용제' 대상에 툇마루무용단 '잔인한 오락'

확고한 주제의식·실험적 무대구성 돋보여
무용제 42년 역사상 대상 2회 수상 '최초'
  • 등록 2021-11-29 오후 3:20:44

    수정 2021-11-29 오후 3:20:44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툇마루무용단의 ‘잔인한 오락’(안무 이동하)이 ‘제42회 서울무용제’ 경연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한국무용협회가 29일 전했다.

‘제42회 서울무용제’ 경연부문 대상을 수상한 툇마루무용단 ‘잔인한 오락’의 한 장면(사진=한국무용협회)
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서울무용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제42회 서울무용제’는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24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대상 수상작 ‘잔인한 오락’은 살아있는 물고기를 무대 위에서 토막 내고 다량의 토마토를 던지고 먹고 밟는 등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한 직설적인 표현을 담은 작품이다. 안무가의 확고한 주제의식과 실험적인 무대 구성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툇마루무용단은 현대무용 1세대인 최청자가 1986년 창단한 무용단이다. 1989년 ‘제11회 서울무용제’에서 ‘불림소리’(안무 최청자)로 대상을 수상한 이래 32년 만에 다시 한 번 대상을 수상하며 ‘서울무용제’ 42년 역사상 대상 2회 수상의 기록을 남겼다.

박명숙 심사위원장은 “다른 해보다 다채로운 작품이 많아 관객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며 “이번 경연에 참가한 안무자들이 춤의 본질인 몸에 더 관심을 가지고 움직임에 대한 리서치를 하는 것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이 매우 긍정적이다”고 총평했다.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 ‘제42회 서울무용제’ 폐막식에서 수상자 및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용협회)
대상 이외의 수상작 및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최우수상=배강원무용단 ‘비쳐;지다’(안무 배강원) △우수상=C2Dance ‘꼴통품 -거기 있는 줄도 몰랐던 너’(안무 이지민) △안무상=배강원(배강원무용단 ‘비쳐;지다’) △최고무용수 여자=임샛별(LDP ‘애쉬’) △최고무용수 남자=최호종(배강원무용단 ‘비쳐;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