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일본, 외국인 혐오증 걸렸다"…日 비난한 바이든

이민자 표심용 '중·러·일' 겨냥한 바이든 미 대통령
"미국 경제 좋은 이유는 이민자 노동력 확보 효과"
  • 등록 2024-05-02 오후 4:09:09

    수정 2024-05-02 오후 7:12:46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중국이 경제적으로 왜 지지부진한지, 일본은 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아는가. 외국인 혐오증에 걸렸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일본, 러시아, 인도 등 이민자를 수용하지 않는 나라들에 대해 ‘외국인 혐오증’(xenophobic)이란 단어를 써가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대선 유세하는 바이든 美 대통령 [사진=이데일리 DB]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선거자금 모금행사에 참석해 “우리(미국) 경제가 성장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민자를 환영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의 경제적 상황이 왜 그렇게 나쁜지, 일본은 왜 곤경에 처해 있는지, 러시아나 인도가 왜 그런가, 그들은 외국인 혐오증에 걸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이민자를 원하지 않는다”며 “이민자들은 우리를 강하게 만드는 존재”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날에도 중국의 경제적 불황을 이민 수용을 꺼리는 것과 연관지어 발언한 바 있다. 하지만 오랜 동맹국인 일본까지 비판한 것은 예외적이다. 미국과 일본은 지난달 “인도 태평양지역에서 중국의 위험한 행동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양국의 동맹관계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일본 등의 이민자 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한 것은 대선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및 태평양 섬주민 등의 표를 얻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동시에 반이민 정책을 강하게 내세우고 있는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를 두고 ‘인간이 아닌 동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이민자 정책에 반부정적이다.

로이터통신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나온 2024년 경제 성장률 전망에서 미국이 예상보다 높은 성적을 거두자 바이든 정부의 실적을 강조하기 위해 이런 발언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국제통화기금(IMF)은 일본의 2024년 성장률은 0.9%, 인도는 6.8%로 전년 대비 낮은 전망치를 내놨다. 반면 미국은 2.7%로 지난해 성장률이었던 2.5%보다 높은 수치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의 고용률 지표가 꺾이지 않는 것도 이민자들의 노동력을 확보했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