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수입차 업계, 사회공헌 활동 강화 노력…"부정적 인식 지운다"

국내 수입차 시장 성장하는데 업계는 국내 사회공헌에 인색
벤츠는 사회공헌위원회 만들어 기부 사업 강화
수입차 브랜드, 전동화 시기 맞춰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 증가
  • 등록 2021-05-14 오후 5:12:09

    수정 2021-05-14 오후 5:12:09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악재에도 불구하고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최대 실적을 낸 수입차 업계가 ‘얌체’ 이미지를 지우기 위해 골몰하고 있다. 수입차 업계는 매년 국내 시장에서 큰 돈을 벌어가면서 국내 기부에 인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업계는 사회공헌 활동을 늘려가면서 이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전동화 전환 추세에 맞춰 친환경을 주제로 한 사회공헌 활동이 많아졌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올해 연 ‘2021 언택트 헤이, 플로깅(Hej, Plogging)’ 관련 사진.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매년 성장하는 수입차 업계, 사회공헌 활동 등한시해 ‘눈총’

1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판매량은 27만4859대로 집계돼 전년(24만4780대)보다 12.3% 증가했다. 이는 직전 최고 판매를 기록한 2018년(26만705대) 판매량을 넘어선 것이다. 올해 1~4월 수입차 누적 신규 등록대수도 9만7486대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지난해 매출액 5조3382억원을 기록했다. BMW코리아가 지난해 3조9640억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2조1053억원, 포르쉐코리아가 1조109억원의 매출을 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해 6232억원의 매출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2020년 3월까지 67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수입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수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는 수입차 업체들이 기부 등 국내 사회공헌 활동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매출에 비해 기부금 액수가 적다는 비판도 이어져왔다.

수입차 업계는 향후 먹거리인 전기차와 관련한 친환경 캠페인 등 눈에 띄는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미지 개선 효과와 함께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을 모두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다.

벤츠는 위원회 만들어 기부 강화…업계엔 친환경 사회공헌 많아져

수입차 업계에서 기부와 사회공헌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기업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다. 벤츠는 지난해 35억원을 기부했는데 전년(30억원)보다 기부 비용을 늘렸다.

벤츠는 지난 2014년 만든 사회공헌위원회를 통해 기부와 관련 캠페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올해 초중고 스포츠 유망주에게 장학금 1억 5000만원을 전달하고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비대면 교육 지원을 위한 기금 5억원을 기부했다. 또 취약계층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기관 8곳에 C-클래스 차량을 1대씩 기증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방역 서비스와 공기 청정기를 지원하기도 했다.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1월 임직원이 기부 물품과 기부금을 직접 조성하는 사내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미혼모자복지시설인 ‘도담하우스’와 ‘구세군 희망나누미’에 각각 기부했다.

업계 전반적으로 친환경과 관련한 사회공헌 활동이 눈에 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서울시와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초등학교 2개교 50개 교실에 숲을 조성한다. 어린 학생들을 미세먼지 등 유해 물질로부터 보호하는 사업이다. 또 강원도 태백 지역의 노령화된 숲을 재조림하는 산림 녹화 사업에도 참여한다.

볼보는 친환경 캠페인과 소비자 기부를 연결시켰다. ‘헤이 플로깅’ 사업은 참가자로부터 굿즈 비용과 기부금을 받아 이를 환경재단에 기부하는 내용이다. 헤이 플로깅은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캠페인인데 SNS를 통해 참여를 독려하며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수입차 업체가 이미 국내 자동차 시장의 한 축으로 자리잡은지 오래됐기 때문에 기부 등에 인색하면 비난을 면치 못한다”며 “업계의 사회공헌 등 활동이 당연히 강화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