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매각 결렬·노쇼 주장, 전혀 사실무근”

돌연 주주총회 연기한지 18일만에 입장문 통해 밝혀
"상호 당사자 간 거래 종결 준비 미비 상태로 주총 연기"
"한앤컴과 계약 종결 위한 협의 조만간 있을 것 예상"
"성공적으로 종결할 수 있도록 협상에 임하고 있어"
  • 등록 2021-08-17 오후 1:26:04

    수정 2021-08-17 오후 3:21:24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홍원식 전 남양유업(003920) 회장이 지난달 30일 경영권 매각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돌연 연기한지 18일 만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14일로 연기된 임시 주총에서 경영권 매각을 위한 안건이 실제 통과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홍 전 회장은 17일 입장문에서 “(한앤컴퍼니 측과의)매각 결렬, 갈등, 노쇼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최근 제기된 매각 결렬설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최근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빚어진 논란과 관련해 지난 5월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남양유업 본사 대강당에서 대국민 사과를 발표, 눈물을 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홍 전 회장은 “임시주총(7월 30일) 전부터 이미 한앤컴 측에 ‘거래 종결일은 7월 30일이 아니며 거래 종결을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해 이날 거래 종결을 할 수 없다’는 내용을 전달했다”며 “본인은 한앤컴과의 매각을 결렬시키려고 한 것이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호 당사자 간 거래를 종결할 준비가 미비한 상태에서 주총 결의를 할 수 없었기에 주주총회를 연기·속행한 것일 뿐이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입장”고 거듭 밝혔다.

홍 전 회장은 일방적으로 이사회를 연기하고 대외적으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앤컴이 부당한 주장을 한다고 해서 일일이 반박을 하는 것은 사적인 계약관계에서 거래 과정에 있었던 구체적인 일들을 세세하게 공개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계약 당사자로서 적절한 일도 아니고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홍 전 회장은 끝으로 “본인은 대주주로서 남양유업의 가치가 최대한 높아질 수 있게끔 늘 최선을 다하고 있고 이번 거래 또한 성공적으로 종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며 “한앤컴퍼니 역시 이러한 뜻에 함께 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입장문 전문

-본인(홍원식)은 지난 7. 30. 전부터 이미 한앤컴 측에 “거래 종결일은 7. 30.이 아니며 거래 종결을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여 7. 30. 거래 종결을 할 수 없다.”라는 내용을 전달하였음. 따라서 매각 결렬, 갈등, 노쇼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임.

-본인은 한앤컴과의 매각을 결렬시키려고 한 것이 전혀 아니며, 상호 당사자 간에 거래를 종결할 준비가 미비한 상태에서 주총 결의를 할 수 없었기에 주주총회를 연기·속행한 것일 뿐이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입장임.

-현재 계약 종결 조건에 대해 한앤컴과 조율하고자 노력 중으로, 한앤컴과 계약 종결을 위한 협의가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됨.

-7. 30. 이후 언론 등에 대외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던 이유는 한앤컴이 부당한 주장을 한다고 해서 일일이 반박을 하는 것은, 사적인 계약관계에서 거래 과정에 있었던 구체적인 일들을 세세하게 공개한다는 것인데, 이는 계약 당사자로서 적절한 일도 아니고,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임.

-본인은 대주주로서 남양유업의 가치가 최대한 높아질 수 있게끔 늘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이번 거래 또한 성공적으로 종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고, 한앤컴퍼니 역시 이러한 뜻에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임.

2021. 08. 17 홍원식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