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개 숙인 이재명, ‘욕설파일’ 공개에 “사과드린다”

"과거의 한 부분, 물의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문제 발단된 어머니와 형님 세상에 안 계셔"
김건희씨 녹취 공개엔 "국민과 언론의 판단"
尹과 TV토론 일정 불발에…"선거때까지 미루지 말라"
  • 등록 2022-01-18 오후 4:39:34

    수정 2022-01-18 오후 4:56:05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8일 본인의 욕설 파일 공개가 된 것과 관련해 “저의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할 부분이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허리숙여 인사했다. 앞서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 후보의 욕설이 담긴 34개, 160분 분량의 파일을 공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꾼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가족의 내밀한 문제라서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들이 있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변호사가 공개한 욕설 파일과 관련, “그 파일들은 형님 부부가 여러개 녹취해서 그때 당시 이미 공개됐던 것”이라며 “당시 모든 언론인에게 보낸게 지금 떠돌다가 다시 이렇게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문제의 발단이 된 어머니,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문제를 만든 그 분, 그 형님도 이젠 세상에 안계신다”며 “다신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어렵게 말을 이었다.

이 후보는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공개에 대해서도 “대통령은 국가의 운명을 결정할 중요한 것이다. 대통령 권한 행사에 영향을 미칠 모든 것에 대해 무한검증하는 것이 타당하다”면서도 “김건희씨 녹취파일문제는 제가 언급하긴 적절치 않은 것 같고, 국민들과 언론의 판단과 논의에 맡겨 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TV토론회 일정에 대해서도 말했다. 당초 민주당 측이 오는 27일 TV 양자 토론회가 열린다고 발표했지만 국민의힘 측이 아직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31일을 다시 언급했다. 이 후보는 “미루자고 한다고요?”라며 “선거때까지 미루지 않으면 좋겠다. 국민들께서 윤 후보에게 묻고 싶은걸 대신 여쭙고, 저도 답할 것을 국민들 상대로 답해서 누가 유능한 리더인지 구분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