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머스크 뉴럴링크, '인간 뇌에 칩 이식’ 임상시험 준비

뉴럴링크, 임싱시험 책임자 채용 공고
  • 등록 2022-01-21 오후 5:54:13

    수정 2022-01-21 오후 5:54:13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바이오 인공지능 신기술 개발을 위해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기 위한 임상시험 준비 단계에 들어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블룸버그는 뉴럴링크가 최근 임상시험 책임자를 채용하기 위한 공고를 내고 임상시험 준비 단계에 돌입했다면서, 인간의 두뇌에 칩을 이식하기 위한 회사의 오랜 목표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섰다고 전했다.

임상시험은 소수 피시험자를 대상으로 인터페이스가 작동하는지를 살펴보는 사전 타당성 조사를 거친 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뉴럴링크는 채용 공고에서 임상시험 책임자는 첫 시험 참가자뿐 아니라 의사, 엔지니어 등과 긴밀히 협력하고 FDA와도 소통하는 업무를 맡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머스크의 100% 단독 투자로 설립된 뉴럴링크는 사람의 뇌에 컴퓨터 칩을 부착하거나 이식하는 방식으로 뇌신경과 컴퓨터를 연결해 지능을 보강하는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매개체는 이른바 ‘뉴럴 레이스(neural lace)’라는 것으로 언젠가 사람의 생각을 업로드 또는 다운로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뉴럴링크는 지난 2020년부터 돼지와 원숭이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실험을 진행해오고 있다.

뉴럴링크가 어떤 제품을 내놓을 것인지 아직 명확하지 않으나 간질이나 우울증과 같은 뇌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이식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머스크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뉴럴 레이스를 정맥에 주사해 뇌수술을 받지 않아도 되는 방식까지 고려하고 있다면서, 올해 안으로 인간 두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목표를 달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