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전기차 배터리 고속 성장…中 공세에 위협받는 K배터리

1~9월 車배터리 탑재량, 전년比 2.3배↑
中 CATL 점유율 7.9%p 상승해 30% 돌파
LG 2위 유지…SK, 6위 삼성 제치고 5위
中 45.5%, 韓 33.8%로 점유율 격차 확대
  • 등록 2021-10-29 오후 7:20:08

    수정 2021-10-29 오후 7:20:08

29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앵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배터리 3사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가 매우 거세 위기감이 돌고 있다고 합니다. 보도에 성주원 기잡니다.



<기자>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세계 80개국에서 판매된 전기차에 들어간 배터리 사용량은 195.4GWh(기가와트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업체별로 배터리 탑재량을 비교하면 중국 CATL이 60.9GWh로 가장 많았습니다. 1년전의 3배 수준입니다. 이에 따라 CATL의 점유율은 30%를 돌파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46.5GWh로 2위를 지켰습니다. 점유율은 1년전보다 1%포인트 상승한 23.8%를 기록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사용하는 테슬라 모델Y와 폭스바겐 ID.4, 포드 머스탱 마하-E 등의 판매가 늘어난 결과입니다.

다만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해 같은기간 CATL과 점유율 0.2%포인트차로 박빙의 1위 경쟁을 벌였던 것과 비교하면 점유율 격차가 크게 벌어졌습니다.

국내 업체간 순위 역전도 나타났습니다. SK이노베이션(096770)에서 배터리사업을 물적분할해 이달 출범한 SK온은 현대차(005380) 아이오닉5와 기아(000270) 니로 EV(전기차), 메르세데스벤츠 GLE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등의 판매 급증에 힘입어 한계단 올라선 5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삼성SDI(006400)는 폭스바겐의 e-골프 판매가 급감한 여파로 두계단 하락해 6위를 기록했습니다. SK온에 역전을 허용한 겁니다.

29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국가별로 보면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집니다. 상위 10개 업체 중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200%를 넘은 3곳(CATL, BYD, CALB(중항리톈))이 모두 중국 업체입니다.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 합계는 45.5%로 33.8%를 기록한 우리나라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습니다. 작년에는 불과 1.2%포인트 차이(중국 35.8%, 한국 34.6%)였지만 중국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글로벌 점유율 경쟁에서 우리 업체들이 밀린 겁니다.

[인터뷰] 조철 선임연구위원 / 산업연구원

“향후에 배터리 수요가 굉장히 빠르게 성장할텐데 거기에 대한 정확한 전망과 예측에 따라서 생산캐파를 늘려나가는 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공장이 어디에 하나 더 지어지느냐에 따라 확 차이가 날수 있으니까…”

K배터리 성장을 위해서는 기초 경쟁력을 배양하고 해외 투자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활로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데일리TV 성주원입니다.

29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