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탐사가 회유"…입 연 '청담동 술자리' 첼리스트

  • 등록 2022-12-09 오후 10:48:16

    수정 2022-12-09 오후 10:48:16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해당 술자리에 있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는 이 의혹을 처음 보도했던 유튜브 채널 ‘더 탐사’ 측이 여러 차례 문자를 보내 자신을 회유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노진환 기자)
9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따르면 A씨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불거진 뒤 더탐사 측이 자신에게 문자를 보내 “언제쯤 세상 밖으로 나오실 건지, 많은 사람이 기다립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더탐사 측에 “할 얘기 없다”며 차단을 시켰지만 계속해서 문자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남자친구와 통화 내용이 허위라며 방송을 하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더탐사 측은 이태원 참사까지 엮으며 진실을 말해줄 것을 종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탐사 측은 “경찰이 함부로 못 건드리게 하려면 유명 변호사를 선임해야 한다. 비용과 지원도 하겠다”라며 “남자친구와의 통화내용이 허위사실이라고 인정되면 안 된다. 차라리 묵비권을 행사하라고 조언했다고 A씨는 전했다.

더 나아가 A씨는 “야당 의원이 변호사를 소개해 주겠다며 연락까지 왔다”고 했는데, 실제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 측이 A씨에게 따로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탐사 측은 “시민사회 단체나 정치권과 연대해 진실을 밝히자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A씨와 더탐사 측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기록 등을 토대로 협박과 회유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한 뒤 조만간 더탐사 관계자들을 소환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