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열사 母 별세…조국 “편히 가이소, 제가 단디 하겠심더”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하던 자들 발 뻗고 잔다"
박 열사 어머니 91세 일기로 별세
  • 등록 2024-04-17 오후 5:34:35

    수정 2024-04-17 오후 5:34:35

지난 15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고 박종철 열사의 어머니 정차순(91) 씨가 17일 별세한 가운데 박 열사의 부산 혜광고 1년 선배, 서울대 2년 선배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고인을 애도했다.

17일 조 대표는 페이스북에 “어무이, 너무 걱정 마시고 편히 가시이소. 그곳에서 아버님과 종철이와 함께 잘 계시이소. 여기서는 제가 단디 해보겠슴니더”라며 “종철이가 추구했던 꿈, 잊지 않고 있다. 종철이에 비해 한계와 흠결이 많은 저지만, 끝까지 해보겠다”고 적었다.

조 대표는 지난 1987년 박 열사 고문치사 사건도 회상했다. 그는 “남영동에서 죽임을 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부르르 떨다가 쌍욕을 했다”며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 하던 자들과 후예들은 아직도 발 편하게 뻗고 잔다”고 말했다.

정 씨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서울 강동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정 씨는 지난 2018년 박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 씨가 8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후 부산 자택에서 홀로 지냈다. 그러나 2019년 건강이 나빠지면서 서울 요양병원에 머물렀다.

박 열사는 지난 1987년 1월 서울대 ‘민주화추진위원회’ 사건 관련 주요 수배자를 파악하던 경찰에 연행된 후 물고문으로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으나 부검의 증언과 언론 보도로 해당 사건은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 토마토탕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