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8.26 23.31 (+0.72%)
코스닥 1,052.09 4.46 (+0.43%)

7월 말부터 50대 접종…AZ 2차 접종대상자, 화이자 교차접종(종합)

방역당국, ‘코로나19 예방접종 3분기 시행계획’ 발표
고교 교직원·고3, 19일부터…재수생 등 8월 접종
50대, 55~59세, 50~54세 순차 예약
예방접종 전문위, AZ·화이자 교차 접종 결정
  • 등록 2021-06-17 오후 2:10:00

    수정 2021-06-17 오후 2:10:00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오는 7월부터 50대 일반인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18~49세 일반인은 8월부터 접종한다. 이와 함께 일부 아스트라제네카(AZ) 2차 접종 대상자에게는 화이자 백신을 교차접종한다. 방역당국은 9월까지 만 18세 이상 국민에게 1회 이상 접종(3600만명)을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17일 이같은 목표를 포함한 만 18세~59세까지의 일반 국민 대상 예방접종 계획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3분기(7~9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10일 서울 성동구 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에서 시민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AZ 부족, 6월 미접종 고령층 ‘7월 초 최우선 접종’

우선 사전예약 증가에 따라 오는 19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60∼74세 접종대상자 등은 7월 초에 최우선으로 접종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상반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대상 30세 미만 중 6월 미접종자 약 7만명도 사전예약을 받아 다음달 초에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이들의 사전예약은 28일 0시부터 30일 18시까지 이뤄지며, 접종은 내달 5~17일 사이다.

교육·보육 종사자, 대입수험생도 내달부터 접종한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고등학교 교직원은 관할 교육청과 시군구별 예방접종센터 간 사전 조율된 일정에 따라 예방접종 동의자에 대해 내달 19일 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재수생 등 고3 이외의 대입 수험생의 경우 7월 중 대상자 명단을 확보·등록하고,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8월 중 접종을 실시한다.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교직원 및 돌봄 인력 등에 대한 접종도 내달 19일 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활용해 실시한다. 당초 6월에 실시할 계획이었던 어린이집·유치원 교직원,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에 대한 접종도 사전예약을 거쳐 함께 진행한다.

일반인 중에서는 50대 장년층 접종을 시작한다. 추진단은 코로나19에 대한 연령별 위중증 비율 등 위험성을 고려해 50대에 대해서는 온라인 사전예약을 거쳐 내달 26일 주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추진단이 밝힌 연령별 위중증 비율은 70대 27.7%, 60대 39.6%, 50대 13.2%, 40대 5.7%, 30대 3.8%, 20대 0.0% 등이다. 50대들은 백신 도입량 및 시기를 고려해 1~2주 간격으로 사전예약을 실시한다. 55∼59세부터 시작해 50∼54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40대 이하(18~49세) 일반인은 한 달이 더 지난 8월부터 접종한다. 이들 역시 백신의 도입량 및 시기 등을 고려해 1·2주 간격으로 사전예약을 실시하고, 본인 선택에 따라 접종일시·기관을 결정하고 접종을 실시한다.

24시간 가동 필요한 사업장, 자체접종

그 밖에 사회적·신체적 제약으로 접종 참여에 특별한 배려가 필요한 대상군(재가 노인·중증장애인, 발달장애인, 노숙인 등)에 맞춤형 대책도 마련한다. 장애·거동불편 등으로 접종기관 방문이 어렵고, 온라인 접근성이 낮은 대상자를 위해 △이동 및 활동 지원 △예방접종센터 특정 대상군 접종일 운영 △의료기관 자체접종 △방문접종 등 대상군 특성에 따라 계획을 수립해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역별 특성을 고려하고 보다 신속한 접종 및 접종대상자의 편의를 도모하고자 지자체 자율접종, 사업체 자체접종도 함께 실시한다.

지자체 자율접종은 인구구성, 산업구조 등 지자체별 특성 및 방역 상황을 고려해 지역별 자체계획에 따라 필수인력, 고위험군 등에 대한 접종을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접종일정은 7월 말 이후 백신 도입상황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사업장 자체접종은 철강·자동차 등 주요 생산공장 중 24시간 가동이 필요한 사업장 등에 대해 종사자 접종편의를 위해 시행한다. 자체접종이 가능한 부속의원 보유 사업장에서 사업장 근로자와 협력업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시기는 50대 일반인 등 우선접종이 완료되는 8월 중 실시할 계획이다.

교차접종 대상자 중 AZ 원하면 접종

추진단은 내달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 예정자의 화이자 교차접종 방침도 알렸다. 이들은 4월 중순 이후 조기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들로, 다음달 2차 접종이 예정된 약 76만명(방문 돌봄 종사자, 의원 및 약국 종사자, 사회필수인력 등)은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그 배경으로 “당초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 5000회분이 6월 말 도입돼 2차 접종에 활용할 예정이었다”면서 “하지만 일정이 7월 이후로 변경됨에 따라 추진단은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일부 대상에 대해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는 지난 15일 코로나19 예방접종의 경우 동일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해외사례나 연구결과 등을 고려 시 백신 공급 상황 등을 고려해 필요한 상황에서는 1차 접종 백신의 접종간격에 맞춰 교차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현재 교차접종을 허용하는 국가는 캐나다, 스웨덴, 독일, 프랑스, 핀란드, 이탈리아 등이다. 추진단은 “그동안 외국의 교차접종 연구결과에서도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에 대한 화이자 접종이 면역효과가 높고 안전하다는 결과들이 도출되고 있다”며 안전성을 강조했다.

다만, 1차 아스트라제네카·2차 화이자 교차접종 대상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희망자는 19일 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 실시할 예정이다. 이 경우 접종간격은 현행과 같이 11∼12주를 유지하고, 예약변경 없이 이미 예약된 접종기관과 일정에 따라 2차 접종을 실시한다.

정은경 추진단 단장(질병관리청장)은 “11월 집단면역 형성으로 함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접종순서에 해당하시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