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유나 가족 車안 '사망 직전' 대화 복원한다…미스터리 풀릴까

  • 등록 2022-07-01 오후 7:27:35

    수정 2022-07-01 오후 7:27:35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경찰이 실종 한 달 만에 전남 완도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10) 양 가족과 관련, 이 차량의 블랙박스 SD카드와 휴대전화 2대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수사 기법을 적용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 기기들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디지털 포렌식센터에 분석 의뢰했다.

조 양 가족은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집을 나선 뒤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일각에선 일가족이 타고 있었던 차량의 변속기(기어)가 ‘P(Parking·주차)’ 상태였다는 점 등을 들어 사고나, 제3자 개입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결과가 나오는데 통상 2주가량 소요되는데, 훼손 정도에 따라 약간의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차량 내 블랙박스 및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통해 가족의 사망 직전 음성과 모습, 추락하기 전 방파제에서 머물렀던 시간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또한 전날 인양된 차량의 변속기(기어)가 ‘파킹(Parking)’ 상태였다는 점, 가상화폐 투자 실패로 인한 채무 여부, 사고 직전 밝혀지지 않은 일가족의 행적 등도 수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과 사망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조 양 아버지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익사 고통’ ‘수면제’ ‘가상화폐’ ‘방파제 추락 충격’ ‘완도 물 때’ 등을 검색했다는 수사 결과를 토대로 수면제의 실제 구매 여부도 규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풀리지 않은 의혹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