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근 산업장관, 호주 자원·북호주 장관 면담…CCS 협력 논의

광물 및 천연가스 협력 강화방안 논의도
  • 등록 2024-02-02 오후 6:17:34

    수정 2024-02-02 오후 6:17:34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마델린 킹(Madeleine KIng) 호주 자원·북호주 장관과 면담하고 탄소 포집 후 저장(CCS, Carbon Capture and Storage)을 비롯한 에너지 부문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마델린 킹(Madeleine KIng) 호주 자원·북호주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둘은 탄소 포집 후 저장(CCS, Carbon Capture and Storage)을 비롯한 에너지 부문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산업부)
자원 부국 호주는 우리나라에 필수 자원인 천연가스와 리튬, 희토류 등 주요 산업 광물 공급처다. 최근에는 우리 산업계가 기후변화에 대응한 탄소중립 차원에서 추진 중인 CCS 투자처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CCS는 대기 중 탄소 배출을 막기 위해 산업 활동 과정에서 나온 온실가스(탄소)를 모아(포집) 폐(廢) 천연가스 광구에 저장하는 방식이다.

두 장관은 공급망 다변화 등 핵심광물 특정국 의존도 완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양국 협력분야를 자원 탐사·개발·생산에서 정·제련과 가공으로 확대되도록 노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또 한국에서 포집한 탄소를 호주 폐가스전에 저장하는 CCS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한 절차도 서두르기로 했다.

안 장관은 또 킹 장관에게 호주산 천연가스의 원활한 국내 도입을 위한 호주 당국의 협조도 당부했다. 호주 정부는 최근 2022년 종료 예정이던 호주 천연가스 수출제한조치(ADGSM)의 일몰 시점을 2030년으로 연장하며 국내 천연가스 수입 기업의 우려를 산 바 있다. 이 조치는 호주 정부가 자국 천연가스 부족 상황 때 천연가스 수출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안 장관은 그 밖에도 온실가스 다배출 시설의 탄소배출 감축 의무를 규정한 호주의 세이프가드 매커니즘 적용 기준을 좀 더 명확히 해달라는 업계 요청도 킹 장관에게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