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CCTV에 남은 폭행 장면에… ‘女동료 사망’ 용의자가 한 말

  • 등록 2022-12-06 오후 7:15:21

    수정 2022-12-06 오후 7:15:21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전주의 한 모텔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용의 남성의 폭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6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A(27)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2시께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의 한 모텔에서 B(25·여)씨를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당시 119에 직접 전화해 “직장동료가 쓰러졌는데 의식이 없다”라고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B씨의 몸 곳곳에 멍이 든 것을 확인하고 함께 있던 A씨를 유력 용의자로 판단해 긴급체포했다.

당초 A씨는 “B씨의 사망과 나는 무관하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해당 모텔에 설치된 CCTV를 확보하고 신고 당일 객실 밖에서 A씨가 B씨를 폭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이 CCTV를 확인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자 “때린 것은 맞다”라고 진술을 바꿨다. 다만 구체적 범행 동기와 경위에 대해서는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기록과 병원 진료 및 통장 거래내용 등을 조사하고 있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원한, 치정, 금전 관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라며 “구체적 진술 내용 등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