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년 봉사활동' 이정아 씨, 17회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

이웅열 회장 "어려운 이웃 돕는 것이 진정한 경영"
  • 등록 2017-04-25 오후 2:05:19

    수정 2017-04-25 오후 2:05:19

오운문화재단 이사장인 이웅열(왼쪽) 코오롱그룹 회장이 25일 제17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자 이정아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오롱그룹 제공.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소외 청소년을 위해 외길을 걸어온 이정아(49, 경기 부천) 씨가 올해 우정선행상(牛汀善行賞)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우정선행상은 오운(五雲)문화재단이 고(故) 이동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의 호인 ‘우정(牛汀)’을 따서 지난 2001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우리 사회의 숨겨진 선행·미담 사례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은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17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이정아 씨에게 대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오운문화재단 이사장인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직접 시상하고 선행을 격려했다.

이 씨는 열악한 가정환경, 가출 등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은 청소년들이 고민을 나누고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28년간 줄곧 이들을 위한 다양한 공동체 활동에 힘써왔다. 1988년 복사골 야간학교 국어교사로 시작해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관심을 쏟아왔고 장애아동과 비장애아동이 함께 어울리는 통합 체험활동 ‘좋은 주말’, 지역 청소년의 쉼터인 ‘물푸레나무그림책도서관’을 통해 청소년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도서관을 운영하면서 만난 어려운 환경의 청소년들을 가정으로 데려와 함께 살며 대안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2011년에는 부천 청소년 단체들과 함께 천막 형태의 ‘청개구리식당’을 열어 소외 청소년뿐만 아니라 모든 청소년들이 편하게 찾아 함께 밥을 먹고 고민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제공해 왔다. 현재 이곳에는 200여명의 청소년들이 등록해 이용하고 있다.

오운문화재단 측은 “28년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소외 청소년들의 상처를 진심으로 보듬어 왔다는 점, ‘청개구리식당’이라는 공간을 통해 마을공동체 안에서 청소년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본상은 평일에 병원을 찾기 어려운 이주외국인을 위해 정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없이 11년간 무료진료를 이어온 대전이주외국인무료진료센터(대전), 19년간 무료병원인 성가복지병원에서 호스피스와 급식봉사를 해온 유기호(71, 서울) 씨에게 수여됐다.

장려상에는 11년 동안 빵을 구워 소외된 이웃들에게 나눠온 사랑빵나눔터(충남 서산), 24년간 소외 이웃들을 찾아가 보일러와 집안 곳곳을 수리해 드리고 있는 이상오(51, 강원 강릉) 씨가 선정됐다.

올해 특별상에는 제3회 장려상을 수상한 김기동·한명옥 부부와 제7회 본상을 수상한 마산합포할머니봉사단이 선정됐다. 김기동·한명옥 부부는 국내 최초 한국수자원공사가 위촉한 ‘부부수질감시원’으로 수상 이후에도 변함없이 대청호에서 쓰레기를 치우며 환경개선에 힘써왔다. 마산합포할머니봉사단은 1995년에 결성된 마산 최고령, 최장활동 어르신봉사단으로 지금까지 일바지(일명 몸뻬바지)를 제작해 인근 요양원, 노인정, 장애인 또는 홀몸어르신 가정에 전달하고 있다. 특별상은 수상 이후에도 지속적인 선행으로 모범이 되는 역대 우정선행상 수상자를 선정해 2010년부터 수여하고 있다.

이웅열 오운문화재단 이사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최근 구미의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배식 봉사활동에 참여했는데 오신 분들이 밥 한 그릇에 행복해 하시는 모습을 보고 ‘작은 선행이라도 실천해야 의미가 있다’는 것을 더욱 실감했다”며 “일상 속에서 늘 나눔과 봉사를 실천해 온 수상자들께 경의를 표하면서 기업이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돕는 일에 정성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경영이다”라고 말했다.

이웅열(앞줄 왼쪽 세번째) 코오롱그룹 회장과 심사위원들이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7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장려상 사랑빵나눔터 배정규 씨, 본상 유기호 씨, 이 회장, 대상 이정아 씨, 특별상 마산합포할머니봉사단 서두연 씨, 본상 대전이주외국인무료진료센터 김봉구 씨, 장려상 이상오 씨. 코오롱그룹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