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오동훈 스템랩 대표, ‘지식재산의 날’ 특허청장 표창

역분화줄기세포 기반 재생의료 관련 지식재산 37건 창출
탈모치료제·화장품 등 융합형 바이오 제품 개발…코스닥 이전 상장 추진
  • 등록 2018-09-04 오후 2:00:00

    수정 2018-09-04 오후 2:00:00

[이데일리 김지섭 기자]오동훈 스템랩 대표가 4일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주최로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제1회 지식재산의 날’ 기념식에서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법정기념일로 처음 제정된 9월 4일 ‘지식재산의 날’을 맞아 지식재산 발전에 기여한 개인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식재산 진흥 유공 정부포상을 마련했다. 공모와 심사를 거쳐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민간위원장 표창(개인 및 지자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개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개인), 특허청장 표창(개인) 분야에서 ‘2018 지식재산인상 수상자’를 선정하고 이날 시상식을 진행했다.

오동훈 대표는 역분화줄기세포 기반의 재생의료 관련 지식재산(IP)을 37건 창출, 이를 바탕으로 세포치료제 개발 및 사업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특허청장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구체적으로는 특허기술 이전 16건(국내 14건, 해외 2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신규 특허 창출 13건(등록 9건, 출원 4건), 상표권 확보 3건, 디자인권 확보 2건, 국제화장품원료집(ICID) 등재 3건이다.

2011년 설립된 스템랩은 고려대학교 유승권 생명공학부 교수가 보유한 ‘직접교차분화’ 원천 기술을 사업화한 바이오 벤처다. 스템랩이 보유한 직접교차분화 기술은 줄기세포를 치료효능을 가진 다른 타입의 세포로 전환시키는 것으로 머리카락, 피부, 소변 등에서 얻은 체세포를 역분화하는 과정(배아 단계와 성체 세포의 중간단계)에서 환자가 필요로 하는 조직세포로 분화하게 한다.

이로 인해 성체 줄기세포와 배아줄기세포의 장점만 취하고 단점은 극복한 기술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만능 분화단계까지 가지 않아 종양원성이 없으며 생체내 이식했을 때 원하는 세포로 높은 효율로 분화하며 대량생산도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스템랩은 직접교차분화 기술을 통해 자가 신경줄기세포 및 희소돌기아교세포를 이용한 중추신경계통 질환 치료제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탈모 치료제,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고 있다. 2016년 코넥스에 상장한 스템랩은 내년 코스닥 이전 상장도 계획 중이다.

스템랩 CI(자료=스템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