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위크 캠페인' 실시

BMW 및 MINI 고객 대상 오리지널 부품 및 공임 20% 등 할인
  • 등록 2022-11-30 오후 4:22:29

    수정 2022-11-30 오후 4:22:29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12월 5일부터 2023년 1월 14일까지 6주간 전국 BMW 및 MINI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블랙프라이데이 위크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보증기간이 만료된 BMW 및 MINI 차량 고객에게 공식 서비스센터의 서비스 및 오리지널 부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함으로써 차량 관리 및 유지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고객 서비스 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블랙프라이데이 위크 캠페인 기간동안 보증기간이 만료된 BMW 및 MINI 차량의 오리지널 부품 및 공임이 20% 할인된 가격에 제공되며, 오리지널 타이어 및 공임 비용에도 1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캠페인 기간 내 차량 입고 및 수리를 완료한 고객에게는 재방문 시 수리비 혜택을 제공하는 재방문 고객 우대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할인 적용 금액을 기준으로 BMW 차량은 50만원 이상 유상 수리 시, MINI 차량은 30만원 이상 유상 수리 시 각각 5만원과 3만원 수리비 할인 쿠폰이 증정된다.

수리비 할인 쿠폰은 캠페인 기간 이후 ‘BMW 플러스’ 혹은 ‘MINI 플러스’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등록 가능하다. 쿠폰 유효기간은 등록 후 6개월이며, 오직 차량 유상 수리 또는 공임이 발생하는 서비스 항목 유상수리 타이어에 한하여 사용 가능하다.

이번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BMW·MINI 서비스센터 또는 BMW·MINI 커뮤니케이션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