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와이랩, 베트남에 제작 거점 마련…원가 효율화 속도

와이랩, 베트남 법인 설립…제작 효율성 제고 기대
대표이사에 오세정 최고운영책임자…본사와 연계 목적
IP 활용한 세일즈 영업으로 사업 확대 가능성도
  • 등록 2024-05-30 오후 7:02:07

    수정 2024-05-30 오후 5:02:14

[이데일리 마켓in 이건엄 송재민 기자] NAVER(035420)CJ ENM(035760)이 투자한 웹툰 스튜디오 와이랩(432430)이 베트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인건비가 낮은 베트남에 제작 거점을 마련하고 원가 효율화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시장에서는 동남아시아 웹툰 시장의 잠재력이 높은 만큼 향후 와이랩 베트남 법인이 지식재산권(IP)에 기반한 세일즈 영업으로 사업을 확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한국 웹툰이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며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와이랩의 동남아시아 진출 행보에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와이랩의 학원·청춘물 웹툰 통합세계관 ‘블루스트링’. (사진=와이랩)
채용 마치고 현지서 사업 전개

3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와이랩은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법인인 와이랩 비나(YLAB VINA)를 설립했다. 현재 와이랩은 베트남 법인 설립을 위한 경력직 채용을 비롯한 대부분의 절차를 마무리하고 사업 전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랩 비나는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설립된 와이랩의 해외 거점이다.

와이랩 비나 대표이사에는 오세정 와이랩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이름을 올렸다. 와이랩 비나 대표와 본사 COO 겸직을 통해 본사와 베트남 법인 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독일 라이프치히 대학교를 졸업한 오 COO는 현재 사내이사로 와이랩 이사회에 포함돼 있다.

와이랩은 지난해 7월 상장한 웹툰 스튜디오로 주로 네이버웹툰에 작품을 공급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참교육 △스터디그룹 △아일랜드 △부활남 등이 있다. 주요 주주로는 윤인완 대표이사와 네이버웹툰, CJ ENM이 있다. 네이버웹툰과 CJ ENM은 각각 9.5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와이랩이 베트남에 법인을 설립한 것은 제작비용 부담을 덜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웹툰 제작 비용 대부분이 인건비로 지출되는 만큼 임금이 낮은 베트남에 법인을 세우고 원가부담 줄이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실제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세일즈에 집중하는 와이랩 일본 법인과 달리 베트남 법인은 생산 효율 극대화에 사업 목적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와이랩은 높은 원가부담에 수익성을 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와이랩의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원가는 56억 386만원으로 같은 기간 매출(55억 7680만원)보다 많았다. 매출에서 매출원가를 뺀 매출총이익은 마이너스(-) 2706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웹툰을 비롯한 콘텐츠 제작에 투입한 비용이 매출을 상회한다는 뜻으로 와이랩이 제작단계부터 적자를 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와이랩 관계자가 지난해 7월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스닥 상장 후 성장 전략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송재민 기자)
잠재력 높은 동남아 웹툰 시장

시장에서는 제작비 절감 외에도 와이랩이 베트남 법인을 통해 잠재력이 높은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베트남이 동남아시아 웹툰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한 만큼 현지 법인이 첨병 역할을 해줄 것이란 기대감이다.

실제 와이랩은 베트남 법인 설립 이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태국 방콕 등 다양한 후보군을 놓고 시장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베트남 호치민이 업무 환경과 향후 시장 잠재력을 고려했을 때 최적이라는 게 와이랩 측 설명이다.

동남아시아 웹툰 시장 규모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21년 3억 8300만달러(한화 약 5245억원) 수준이었던 동남아시아 웹툰 시장 규모는 올해 5억 4800만달러(7505억원)로 4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27년에는 7억 달러(약 9587억원)까지 규모가 확대되는 등 전망이 밝다.

특히 웹툰 IP를 활용한 드라마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도 와이랩에 호재다. 와이랩이 웹툰 IP에 기반한 영상 제작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경쟁력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와이랩의 조력자인 네이버웹툰의 IP 비즈니스가 동남아시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심준경 와이랩 대표는 “베트남은 퀄리티와 수익성을 둘 다 잡을 수 있는 시장”이라며 “베트남 법인은 회사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생산능력(CAPA)을 늘리려는 목적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트남 법인의 사업 목적에 한계를 두고 있지 않은 만큼 일단 제작으로 시작해보고 시장이 더 열리면 IP 세일즈까지 계획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