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종 무용원 4명 ‘제59회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 입상

한국무용 창작 남자부문 금상 김동현·동상 김규년
한국무용 여자부문 은상 이사랑
현대무용 여자부문 금상 박세림
재학생 4명 대회 상위 입상 기량 과시
  • 등록 2022-04-12 오후 3:08:48

    수정 2022-04-12 오후 3:08:48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대진·이하 한예종) 무용원 재학생 4명이 ‘제59회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에서 상위 입상하며 우수한 기량을 과시했다.

12일 한예종에 따르면 지난 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 한국무용 창작 남자부문’에서 ‘꼭두-還(환)’을 선보인 무용원 김동현(25세·실기과 전문사 2년)이 금상과 함께 금상 남여 수상자 중 최고 점수를 받은 이에게 주어지는 ‘송범상’을 수상해 2관왕을 차지했다.

김규년(21세·실기과 예술사 4년)이 같은 부문 동상을 수상했으며, 한국무용 창작 여자부문에서는 이사랑(22세·실기과 예술사 4년)이 은상을 받았다.

한국무용 창작 남자부문 금상을 차지한 한예종 무용원 김동현(왼쪽부터), 같은 부문 동상을 수상한 김규년, 한국무용 창작 여자부문 은상을 받은 이사랑, 현대무용 여자부문 금상을 차지한 박세림(사진=한예종).
또한 현대무용 여자부문에서 박세림(18세·실기과 예술사 1년)은 금상을 수상했다. 박세림은 지난달 개최한 ‘2022 제1회 코리아 댄스 그랑프리 콩쿠르(CAD)’ 현대무용 창작 부문에서 ‘그 꽃을 꺾지 마시오’로 전체 대상을 수상한 재원이다.

대상 및 한영숙상 수상자로는 현대무용 작품 ‘내 사람이여’를 선보인 김영웅(세종대)에게 돌아갔다.

특별상인 한영숙상과 송범상은 우리나라 무용사에 많은 업적을 남긴 고(故) 한영숙 선생과 고 송범 선생의 그 뜻을 이어받아 젊은 무용가들이 무용에 정진하도록 독려해 주는 상이다.

한편 사단법인 대한무용협회가 주최하는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는 1963년 신인예술상 무용부문으로 시작해 그동안 무용계를 이끌어 나갈 유능한 인재를 발굴하며, 신인 무용인들의 대표적인 등용문으로 성장해 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