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머신女 옷 들춰 꼬리뼈 만진 男, 뒤에서 음란행위도…‘징역형’

  • 등록 2023-11-28 오후 4:57:26

    수정 2023-11-28 오후 4:57:26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여성의 신체를 만지고 음란행위를 한 30대 남성이 실형에 처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창원지법 진주지원 형사2단독(판사 민병국)은 전날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이수,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5년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21일 경남 진주시 하대동에 위치한 한 헬스장에서 러닝머신을 뛰고 있는 30대 여성 B씨의 옷을 들어올리고 꼬리뼈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추행 전 B씨의 뒤에서 음란행위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의 행각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지난 1월 다른 헬스장에서 여성 탈의실을 침입한 바 있으며, 과거 공연음란죄, 카메라를 이용한 범죄 등 동종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었다.

A씨는 재판부에 “B씨의 옷을 들어 올린 것은 맞지만 꼬리뼈를 건드린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폐쇄회로(CC)TV를 보면 피고인의 B씨의 옷을 들어 올리는 과정에서 B씨가 뒤를 돌아보는 모습이 담겼고, 경찰 진술과 검찰 조사까지 모두 동일하게 신체 부위를 건드렸다고 진술 한 점이 신빙성이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A씨가 성도착증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 증세로 범죄를 반복하고 있고 피해자가 엄벌을 원한다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