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나라에선 사기치지마"…인천 오토바이 매장서 살인사건

용의자 "사기 당했다" 극단선택 예고…경찰 수사
  • 등록 2022-05-16 오후 1:42:47

    수정 2022-05-16 오후 3:21:33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인천의 한 오토바이 매장에서 40대 남성이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16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8분께 인천시 부평구 오토바이 매장에서 점주 A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A씨의 목과 복부 등에는 흉기에 10여차례 찔린 흔적이 있었으며 현장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살인 혐의 용의자 B씨를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인천 오토바이 매장 살인사건 이후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온라인에 글을 올렸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B씨는 범행 직후 오토바이 관련 커뮤니티에 “4년 전 (A씨가 운영 중인) 매장에서 2억원과 3억원씩 사기를 당했다. 복수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러 간다”고 적었다.

경찰은 B씨를 추적해 신병 확보에 나서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