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태영호 이어 北 외교엘리트 또 한국行…“북한체제 위기 방증”

류현우 전 북한 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
‘金씨 일가 금고기지’ 전일춘 사위설
태영호 “北 특권층 입국행렬 막을 수 없어”
정보당국은 “확인해줄 수 없다” 함구
  • 등록 2021-01-25 오후 1:49:42

    수정 2021-01-25 오후 9:36:32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과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에 이어 북한의 외교 엘리트가 또 탈북해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장기화에 따른 경제난으로 숨통을 조이는 상황에서 이들이 한국행을 택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5일 복수의 정부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류현우 전 주쿠웨이트 대사대리는 지난 2019년 9월 근무지에서 이탈해 부인과 함께 국내에 들어왔다. 류현우 전 대사대리는 김정일·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낸 전일춘의 사위이고, 2019년 9월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다.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들어온 지 두달여 지난 시점이다.

대북 소식통은 “류 전 대사대리가 작년 한국으로 들어온 게 맞다”며 “전일춘 노동당 39호실 실장의 사위라는 설도 맞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고영환(1991년·콩고대사관 1등서기관), 현성일(1996년·잠비아대사관 3등서기관), 태영호(2016년·영국대사관 공사) 등의 북한 외교관이 망명을 택했다.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왼쪽) 국민의힘 의원과 지난 2019년 국내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사진=연합뉴스).
다만 정보당국은 함구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류 전 대사대리는 당시 참사관 직급으로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탈북을 결심했으며, 국내 입국 후 현재의 이름으로 바꾼 것으로 보인다.

대북 한 소식통은 북한 체제가 얼마나 흔들리고 있는지를 방증하는 사례라고도 했다.

태영호 의원도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자유를 꿈꾸는 북한 외교관들의 대한민국 입국 행렬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고위급 탈북자의 망명은 너무도 당연한 역사적 진리를 웅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39호실 실장의 사위이자 외교관으로 참사직까지 올라 임시대리대사까지 했을 정도면 특권층으로 살아왔다는 것인데, 그런 그가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망명을 택한 것”이라며 “북한에서 특권층으로 살아왔다고 해도 해외에 나와 비교개념이 생기면 마음이 돌아설 수밖에 없다”고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류 전 대사대리의 내적 갈등도 컸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부모로서 차마 자식에게 만큼은 노예와 같은 삶을 물려줄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주영 북한공사 출신으로 2016년 한국으로 망명했다. 이후 지난 2020년 4월15일 21대 총선에서 북한이탈주민 최초로 한국의 대표 부촌인 강남갑 지역구 의원에 출마해 당선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