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Z세대 관심, 아이돌↑ 자기 몸 긍정주의↓... 미국은 반대

미국 Z세대 10명 중 5명은 '인종차별'에 관심
한국은 노동자·장애 인권 등 권리 관심 낮았다
행복조건에 한국은 '돈', 미국은 '정신·신체건강'
  • 등록 2022-09-07 오후 4:33:33

    수정 2022-09-07 오후 4:33:33

[이데일리 안수연 인턴기자]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모바일 세대 등 다양한 수식어로 설명할 수 있는 Z세대. 20세기에 태어난 마지막 세대를 뜻하는 Z세대(Genaration z)의 특징은 국가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한국 Z세대는 진로, 외모관리 등에 관심이 많았고 노동권, 장애인권, 동물권 등 모든 권리에 관한 관심도는 미국 Z세대보다 낮았다. 또한 아이돌, 인플루언서에 대한 관심은 미국보다 압도적으로 높았고 '자기 몸 긍정주의'에 대한 관심은 거의 없었다.

(사진= 한국, 미국Z세대의 관심사 Z세대 트렌드 리포트 2022. 오픈서베이)


소비자 데이터 플랫폼 오픈서베이가 한국, 미국에 거주하는 1997년생~2007년생 남녀 응답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Z세대 트렌드 리포트 2022’에 따르면 한국 Z세대는 취미, 진로, 외모관리에 대한 관심사가 미국 Z세대 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한국의 Z세대는 맛집·카페 방문, 연예인·아이돌·인플루언서 등에 대한 관심이 미국 Z세대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한국 세대의 관심영역 평균 개수는 7.32개로 (미국 5.15개) 한국 Z세대가 미국 Z세대보다 관심사가 다양했다.

관심사가 다양하고 뚜렷한 한국 Z세대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응집력은 미국 세대에 비해 약하게 나타났다. 미국 Z세대는 사회 이슈 중 인종차별과 자기 몸 긍정주의, 노동자 인권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특히, 인종차별은 미국 Z세대 10명 중 5명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회 이슈로 꼽혔다.

사진= Z세대의 관심 있는 사회 이슈. [Z세대 트렌드 리포트 2022] 오픈서베이


반면 한국의 Z세대는 기후변화, 취업난, 젠더갈등 순으로 사회이슈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하였지만 미국 Z세대의 ‘인종차별’처럼 반수초과로 응답된 사회적 관심 주제는 없었다. 다이어트·외모관리, 아이돌 인플루언서에 관심이 많은 것과 대비해 자기 몸 긍정주의에 대한 응답은 0.9%로 약진했다. 또한 한국 Z세대는 미국 Z세대에 비해 노동자인권, 아동인권, 장애인권, 동물권 등 모든 인권·권리의 사회적 이슈 관심도가 미국보다 낮았다.

사진=Z세대의 행복한 삶을 위한 필수 요소. 오픈서베이


행복한 삶을 위한 필수요소로 한국 Z세대는 소득, 재산에 대한 응답이 1위였다. 미국 Z 세대는 신체, 정식적 건강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다. 미국 Z세대는 행복한 삶을 위해 인간관계, 우정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높고, 소득, 재산의 중요도는 한국 대비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밖에도 미국 Z세대는 한국 Z세대 보다 배움·교육, 자기 계발, 가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높았다.

온라인 쇼핑을 할 때 미국 Z세대보다 한국 Z세대에서 모바일 네이티브 특징이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두 국가 Z세대 모두 구매하고 싶은 제품이 생겼을 때 70% 이상이 가장 먼저 온라인에 검색을 하며, 평소 물건 구매에서 온라인 이용률은 60%였다. 물건 구매 시 한국 Z세대의 모바일 이용률은 55%로 PC(14.1%)보다 뚜렷한 강세를 보이는 반면, 미국은 PC이용률이 약 25%(모바일40.8%)로 한국 PC 이용률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사진= 한국, 미국 Z 세대 온라인 구매 시 영향을 주는 정보 채널. 오픈서베이


온라인 구매 시 한국 Z세대는 주변 지인으로부터 얻는 정보에 영향을 많이 받는 반면, 미국 Z세대에는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정보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했다. 한국과 미국 Z세대 공통으로 온라인 채널에서 평균 주 1회 물건을 구매하고, 월평균 약 14만 원 정도 지출했다.

한국과 미국의 Z세대 여가 생활 및 콘텐츠 이용 행태를 보면 두 국가 모두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많이 이용했다. 스마트폰에 5개의 앱만 남길 수 있다고 가정할 때 한국은 1위 카카오톡, 2위 유튜브, 3위 인스타그램 순이었다. 미국은 1위 인스타그램 2위 스냅챗, 3위 유튜브로 나타났다.

사진= 한국/미국 Z세대 나의 스마트폰에서 지울 수 없는 앱 TOP5. 오픈서베이


한국, 미국 Z세대의 국가 재정 상황과 경제력에 대한 전망은 비슷했다. 한국과 미국 Z세대 모두 본인의 10년 뒤 경제 상황은 긍정적으로, 국가의 경제 상황은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했다. 한국 Z세대의 83.6%와 미국 Z세대의 81.9%는 10년 뒤 나의 경제 상황이 지금보다 나아질 것 이라고 답했다. 10년 뒤 자신의 나라 경제 상황에 대해선 한국 Z세대 67.7%와 미국 Z세대 70.6%는 지금과 비슷하거나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사진=오픈서베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