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4년 '독한 승부사' 꼬리표 붙는 구광모…LG 미래 먹거리 승부수

조용한 리더십 속에 과감한 사업재편 나서
배터리·車전장 성과내고 클린테크·AI 등 도전
준법경영 강화도.."지배구조 개선 모범 사례"
  • 등록 2022-06-29 오후 4:51:52

    수정 2022-06-29 오후 9:18:03

[이데일리 김상윤 최영지 이다원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외부에 공개적으로 드러나는 행보가 많지 않다 보니 조용해 보이지만 구조조정, 미래산업 육성 등 과감한 의사결정을 4년 새에 쏟아냈다.” (재계 관계자)

구 회장은 ‘유순한 신사’로 불린다. 다른 그룹 총수들과 달리 적극적인 대외 행보에 나서기보다는 조용한 리더십을 통한 경영활동을 펼쳐왔기 때문이다. 그에게 이제 ‘독한 승부사’라는 꼬리표도 함께 붙고 있다. 만년 적자인 휴대폰, 태양광 사업을 접고 자동차 전장(전기장치), 로봇, 배터리, 바이오, 인공지능(AI) 분야 등에 과감하게 투자에 나서면서 LG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미래지향 사업으로 탈바꿈시켰다.

구광모 LG 회장이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무릎을 꿇고 LG화학 직원으로부터 촉매를 활용해 탄소를 저감하는 기술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
부진사업 정리→배터리·전장 성과→클린테크·바이오·AI 도전

29일로 취임 4주년을 맞은 구 회장은 친환경 클린테크(clean) 분야에 새로운 도전장을 던졌다. 구 회장은 최근 중장기 사업 방향을 검토하는 전략보고회에서 바이오 소재, 폐플라스틱·폐배터리 활용 등 친환경 클린테크 분야에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탄소 중립에 따른 친환경 시장의 사업기회를 노리는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동시에 달성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이는 구 회장의 ‘선택과 집중’ 경영 일환이다. 그는 취임 후 일관되게 경쟁력 떨어지는 사업은 정리하고 성장성 높은 미래 사업 중심으로 사업재편에 나서고 있다. 26년간 매달려온 LG전자의 휴대폰 사업을 지난해 7월말 완전 종료했고 올해 2월에는 중국산 저가공세에 사업이 불투명했던 태양광 패널 사업도 접었다.

그러면서 확보한 자금을 인수합병과 글로벌 기업과의 합작에 쏟아냈다. 대표적인 게 전장사업이다. 취임 2개월 만에 오스트리아 차량용 조명기업 ZKW(1조4400억원) 인수와 지난해 7월 출범한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기업 캐나다의 ‘마그나’와 합작법인 출범, 지난해 11월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 보안 기업 ‘사이벨럼’ 인수 등을 통해 미래 자동차에 대한 투자에 과감히 나섰다. 만년적자에 시달렸던 LG전자의 전장사업은 올 2분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할 가능성이 크다. LG에너지솔루션은 세계 최대 수준의 생산능력과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며 세계 1위 배터리업체에 다가서고 있다.

구 회장은 아울러 전략보고회를 통해 AI, 바이오분야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AI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확보하고 대규모 연구개발(R&D) 추진을 위해 5년간 3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바이오 분야에 5년간 1조50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단행해 차세대 첨단 바이오 기술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홍기용 인천대 경영학부 교수는 “취임 4년간 LG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변화시켰고, 탄소 중립 관련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맞춰 클린테크 분야에 발을 내디딘 것은 의미가 크다”면서 “배터리 분야의 탁월한 기술력을 파생시키고, AI와 바이오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로 LG의 이익창출능력이 훨씬 더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LG그룹 7개 상장사 LG,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지투알의 합산 매출·영업이익 추이. (자료=LG)
구광모 LG 회장이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
“지배구조 개선 모범 사례”…위법 소지 사전에 차단도

준법 경영 역시 구 회장의 트레이드 마크이기도 하다. 그는 평소 경영진에게 확고한 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방침 아래 법 위반 가능성을 꼼꼼히 점검해 사업에 나서도록 주문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례로 LG그룹은 지난해말 일감몰아주기 의혹을 받았던 건설·건물관리 계열사 지분을 선제적으로 매각했다. LG 계열사인 S&I코퍼레이션은 자회사 S&I건설 지분 60%를 GS건설 자회사 지에프에스에 매각하고, 건물관리 자회사인 S&I엣스퍼트 지분 60%를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 맥쿼리자산운용에 팔면서 일감몰아주기 규제망에서 벗어났다.

정부 한 관계자는 “대기업 내부거래는 그룹 시너지 확대 차원에서 이뤄지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LG그룹은 조금이라도 일감몰아주기 의혹이 있다면 선제적으로 정리하면서 시장의 신뢰를 쌓았다”면서 “지배구조 개선의 모범 사례다”고 추켜세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