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왜… 과거 대우에서 262억 빌린 사실 숨겼나

美 경제매체 포브스 보도
  • 등록 2022-12-06 오후 10:28:00

    수정 2022-12-06 오후 10:28:00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사진=AFP)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대우그룹으로부터 대출을 받았던 사실을 대통령 재임 시절 공개되지 않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4일(현지시간) 뉴욕주 검찰총장이 확보한 트럼프 그룹 문건을 인용해 ‘L/P DAEWOO’(대우)로 표시된 1980만 달러의 미신고 채무 내역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1980만 달러는 한화로 약 262억원이다.

포브스는 해당 채무가 1997년 트럼프월드타워 개발 사업과 관련한 라이선스 비용 일부를 대우와 분담하기로 한 합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우는 1997년 뉴욕시 맨해튼의 고층건물 트럼프월드타워 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이후 1999년부터 2007년까지 트럼프와 대우는 한국에서 6개 부동산 사업을 진행했다.

채무액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1980만 달러로 유지됐다. 그가 대통령으로 취임하고 약 5개월이 지난 2017년 6월 30일에는 430만 달러(약 57억 원)로 떨어졌다. 또 그로부터 닷새 뒤인 2017년 7월 5일에 채무액이 사라졌다. 누가 대출금을 갚았는지는 기록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기간과 대통령 취임 후에 제출한 재산 내역에서는 대우와 관련한 대출금 내역은 누락돼 있다.

포브스는 “대우는 1990년대 중반 북한에서 사업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남한 기업이었다”며 “만약 트럼프가 대통령이었을 때 이 부채가 알려졌다면 이해충돌 우려가 제기됐으리라는 데 의심할 여지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