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석남동 인쇄공장에 큰불...건물 붕괴 우려

  • 등록 2022-12-07 오후 10:39:11

    수정 2022-12-07 오후 10:39:1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 불이 나면서 주변 건물 붕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7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후 7시 16분께 약 500㎡의 지상 2층짜리 철골 건물에서 발생해 강풍을 타고 거세게 번졌다. 불이 난 곳은 공장이 밀집한 지역이다.

7일 오후 7시 16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후 17분 만인 오후 7시 33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며 9분 뒤 7시 42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소방차량 등 장비 61대, 인력 116명을 동원해 진압에 나섰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이날 오후 10시 10분 현재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10개 건물이 연소되는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불이 옮겨 붙은 주변 건물은 기울어지고 비틀어지는 등 붕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진화 뒤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 정확한 사항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