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101, 글로벌 플랫폼 '클래스101+'로 변신...글로벌 공략

  • 등록 2022-12-07 오후 10:42:11

    수정 2022-12-07 오후 10:42:11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이 전세계 구독자 확보에 나선다. 클래스101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이 전세계 구독자 확보에 나선다.

클래스101은 한국, 미국, 일본에서 국가별로 선보이던 온라인 클래스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를 통합해 글로벌 원 플랫폼으로 새롭게 론칭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구독자들은 전세계 약 13만 크리에이터와 4000여 개의 글로벌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하나의 플랫폼에서 만날 수 있다.

지난 8월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를 선보이며 월 1만9000원에 구독 서비스에 포함된 클래스를 무제한 수강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한 클래스101은 빠른 속도로 구독자를 확보 중이다. 앞으로 모든 국가의 크리에이터와 구독자들이 한 자리에서 만나 상호 소통하며 국가의 한계를 뛰어넘은 차별화된 경험이 가능해진다.

이를 위해 AI 자동 번역 기능을 도입했다. 구독자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3개의 언어 중 자막을 선택해 언제 어디서든 양질의 콘텐츠를 언어의 장벽 없이 무제한 수강 가능하다. 더불어 개별 구독자들에게 콘텐츠가 더욱 정교하게 맞춤화될 수 있도록 기존 이용자들의 방대한 데이터 기반의 머신러닝 기능 고도화를 통한 플랫폼의 초개인화 작업도 진행 중이다. 여기에 글로벌 플랫폼으로서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국가별 크리에이터와 구독자들이 클래스101+를 전방위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하고 있다.

공대선 클래스101 대표는 “글로벌 통합 플랫폼 론칭은 ‘모두가 사랑하는 일을 하며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꾸는 클래스101의 비전이 세계를 향하고 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현재 빠른 속도로 증가중인 구독자가 국내를 넘어 아시아, 유럽, 미국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클래스101은 기존 글로벌 비즈니스를 통해 해외에서의 경쟁력과 잠재력을 증명한 바 있다. 미국과 일본에 한국의 번역 클래스를 선보인 결과 일러스트레이터 이인혁,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등 인기 크리에이터를 포함한 각종 클래스들이 현지 누적 거래액의 약 36%를 차지했으며, 1억원 이상 판매된 클래스도 있었다. 또한 글로벌 클래스의 경우 번역 없이도 한국에서 판매가 되기도 하는 등 K-콘텐츠 파워는 물론 국가의 경계를 넘어 관심사에 따라 양질의 콘텐츠 수요가 있음을 직접 확인했다.

클래스101+에는 글로벌 유명 크리에이터들도 다수 활동 중이다. 약 9백만명의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부부 콘텐츠 크리에이터 예후다 앤 마야(Yehuda and Maya), 한국인 최초로 그래미상 음악 엔지니어 부문을 3차례나 수상한 세계적인 음악 엔지니어 겸 프로듀서 데이비드 영인 킴(David Yungin Kim), 일본의 유명 방송인이며 하와이언 퀼트를 처음 도입한 캐시 나카지마(Kathy Nakajima), 커뮤니케이션 클래스를 오픈한 아나운서 요시다 히사노리(吉田尚記) 등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