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프로야구단 헐값 인수에도 이마트 향한 불신의 눈초리…왜

대세된 "ESG경영과 거리 멀다" 지적
가뜩이나 불난 투심에 기름 부어
프로농구단처럼 ‘먹튀’할라 우려도
"프로야구 발전 위해 소임 다할 것"
  • 등록 2021-01-26 오후 2:37:45

    수정 2021-01-26 오후 3:11:04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프로야구는 상업성이 강해 체육 지원이라는 사회 공헌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한 언론이 SK텔레콤(017670) 관계자를 인용해 내놓은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 매각의 변(辯)’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연장선이라는 부연 설명이 뒤따랐다.

26일 SK텔레콤은 신세계그룹(이마트)과 공동 배포한 자료에서도 “아마추어 스포츠에 대한 장기적인 후원을 통해 많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온 경험을 살려 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대한민국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골수팬이 많은 프로야구단을 파는 처지에서 여러 미사여구를 동원해 할 수 있는 말이겠지만, 사는 쪽 입장은 달랐다. 당장 이마트(139480)의 SK와이번스 인수를 재벌 3세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취미활동으로 치부하는 개미(개인 투자자)들은 부글부글했다. “‘기존 고객과 야구 팬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 간의 시너지가 클 것’이란 장밋빛 전망에 기대 큰돈을 들여 샀는데 졸지에 반(反) ESG기업이란 오명까지 뒤집어쓰게 돼버렸다”는 것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그룹)
이런 인식은 주가에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 실적 기대감에 전날 5.46% 올랐던 이마트 주가는 하루 만에 4% 이상 반락하고 있다. 애초 인수가격을 2000억원 안팎으로 예상한 전문가들 생각과 달리 1350억원이란 비교적 싼 값에 도장을 찍었는데도 돌아선 투자심리를 되돌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마트 측은 “상업적 목적을 띠고 프로야구에 진출하는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프로야구단 인수가 ESG 평가에 악영향을 주리라는 건 기우에 가깝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매긴 지난해 이마트의 ESG 통합등급은 ‘A’이다. 세부적으로는 환경(A), 사회(A+), 지배구조(A) 등이다. 이는 유통업계 맞수인 롯데쇼핑과 일치하는 수준이다. 롯데 역시 부산에서 프로야구단(자이언츠)을 운영 중이다.

문제는 한 번 내뱉은 말을 주워 담기란 쉽지 않다는 점이다. SK텔레콤은 이날 이데일리에 프로야구단 매각이 ESG 경영 원칙에 위배되기 때문에 내려진 결정이 아니라며 e스포츠 분야에서 T1이라는 프로게임단 운영을 하고 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신세계에서 더 잘할 수 있을 것으로 본 것”이라며 “우리는 대한민국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더 큰 꿈으로 첨단 IT와 관련이 많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e스포츠 같은 미래형 스포츠를 키우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신세계가 과거 여자프로농구단을 접으면서 무책임하게 리그를 떠난 전례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997년 태평양화학 여자프로농구단을 신세계백화점이 인수하면서 탄생한 ‘쿨캣’은 창단 초기 연거푸 우승을 차지하며 톡톡히 홍보 효과를 누렸으나 주축 선수들의 노쇠화로 순위가 내리막을 걷자 창단 15년 만인 2012년 전격 해체했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이마트 관계자는 “한두 해 단기간 운영하고 접은 건 아니다. 당시 쿨캣을 제외하면 금융사들로 리그가 꾸려져 있는 구조적 한계에 직면한 것”이라면서 “십여 년간 여자프로농구 발전에 기여했듯이 장기적인 시야로 프로야구 발전에도 이바지하려 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에 공헌하겠다는 의중도 내비쳤다. 이 관계자는 “프로야구 1000만 관중 시대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장기적으로 돔을 포함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이외에도 훈련 시설 확충을 통해 좋은 선수를 발굴·육성하고 선수단의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한 시설 개선에도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