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엔 거스름돈, 받고보니 100원”…日 ‘동전사기’ 주의보

“일본서 동전사기 당했다” 피해 사례 확산
日, 현금결제 대부분…두 동전 외형 유사해 ‘악용’
  • 등록 2024-02-27 오후 6:40:41

    수정 2024-02-27 오후 7:22:04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일본에서 거스름돈으로 100엔 동전 대신 100원짜리 한국 동전을 받았다는 피해사례가 줄지어 나타나고 있다. 두 동전의 크기는 약간 다르지만 외형이 비슷해 쉽게 착각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 거스름돈으로 엔화 100엔 대신 한화 100원짜리 동전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엑스)
27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일본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거스름돈으로 100엔 대신 100원을 받았다는 경험담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후쿠오카 여행을 갔다가 조금 낡아보이는 카페에 갔는데 동전 사기를 당했다”며 “거스름돈을 받았는데 100원짜리 동전이 섞여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본 가게 대부분이 현금결제를 선호해서 동전이 많이 생기는데 이런 사기를 당할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일본에서 동전사기 피해는 비단 관광객뿐 아니라 일본 거주민들도 당하고 있다. 한 일본 누리꾼은 SNS에 100엔과 100원이 같이 놓인 사진을 게시하며 “거스름돈을 받았을 때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한글이 써진 동전이 섞여있었다”며 “한국의 100원은 얼마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100원은 대략 10엔 정도”라는 답글을 달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100엔과 100원은 둘 다 은색으로 뒷면에 ‘100′이 적혀있었는데, 100원이 100엔보다 약간 더 컸지만, 유심히 살펴보지 않으면 착각할 수 있을 만큼 비슷한 외형이었다. 27일 현재 엔화 환율은 100엔에 885원 가량으로, 100원은 11.29엔 정도로 환산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현금결제를 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계산과정에서 거스름돈으로 동전을 한꺼번에 받게 되면 일일히 확인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이같은 사기가 벌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1990년대에도 일본에서 500엔과 500원 동전의 크기와 재질이 비슷한 점을 악용한 사기사건이 횡행하기도 했다. 거스름돈을 계산할 때 동전에 섞어서 주거나 500원과 500엔을 구별하지 못하는 무인자판기를 이용하는 식이다. 현재 500엔 동전은 구성성분이 달라져 무인자판기를 속이지 못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