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로메딕, 캡슐내시경 상용화 속도…"올해 11월 글로벌 인증 신청"

  • 등록 2019-05-27 오후 4:11:23

    수정 2019-05-27 오후 4:11:23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인트로메딕이 지난 3월 개발을 완료한 인체 통신기술 기반 캡슐 내시경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인트로메딕은 인체 통신기술 기반 캡슐 내시경에 대해 오는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를 시작으로 미국과 유럽(EU), 중국에서 의료기기 인증을 신청하고 내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인체 통신기술 분야 연구원을 보강해 오는 11월 식약처에 의료기기 인증을 진행하고 품목허가용 인증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미국 FDA(식품의약국)와 유럽, 중국, 후생성 인증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국내외 인증을 취득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인트로메딕은 현재 해외 50여개국에 진출한 상태로 캡슐 내시경 출시 이후 바로 영업이 가능하다”며 “기존의 국내외 영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매출을 크게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트로메딕은 지난 3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초당 24장을 고속 촬영한 뒤 인체 통신기술을 활용해 영상 데이터를 고속 전송하는 캡슐 내시경을 개발했다. 의사가 수신기를 보면서 자석이 내장된 캡슐을 몸 밖에서 제어할 수 있다.

인트로메딕은 초당 최대 50장까지 촬영할 수 있도록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고 식도, 위, 십이지장, 소장, 대장 등 전체 소화기관을 검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앞서 인트로메딕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마이크로 의료로봇 실용화 기술 개발사업 업체로 동국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선정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