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뼈있는' 불출마사에…"눈치보면서 뒤끝 작렬"

나경원, 불출마 선언하며 "질서정연한 무기력 안돼" 메시지
장성철 "국민 아닌 권력의 눈치를 본 것"
"뒤끝 작렬 메시지에 대통령, 윤핵관들 기분 나쁠수도"
  • 등록 2023-01-25 오후 8:29:19

    수정 2023-01-25 오후 8:41:25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논란 끝에 당대표 도전을 포기했다. 다만 나 전 의원이 이날 길게 남긴 말 때문에 “뒤끝”을 지적하는 의견도 나왔다.
사진=연합
나 전 의원은 25일 ‘불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결국 전당대회에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통령실의 사실상 불출마 압박 속에 공직에서 해임까지 당한 나 전 의원은 이날 불출마 선언 직전까지도 어떤 결정을 한 것인지 알려지지 않았으나, 결국 대통령 중심의 집권여당 권력 재편에 순응할 것이라는 예측을 비켜가지 못했다.

다만 나 전 의원은 이날 “선당후사”를 논하며 불출마의 변을 밝히면서도 이번 사태에 대한 그의 심경을 읽을 만한 뼈 있는 말을 여럿 남겼다.

나 전 의원은 먼저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 그런 저에게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며 자신을 향한 당의 전면적 공격에 당황했음을 고백했다.

또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시라.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며 정당의 역할을 논해 당의 부당한 압박을 우회 비판하는 기색도 완연히 느껴졌다.

나 전 의원의 이같은 ‘불출마사’에 보수 성향 평론가 장성철 공론센터소장은 “뒤끝 작렬”이라는 평가를 남겼다.

장 소장은 “불출마 선언문을 보면 뒤끝작렬, 이렇게 볼 수밖에 없다”며 “솔로몬의 재판 얘기를 하는데 이건 대통령을 공격하는 그러한 문구로 해석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고 또 하나는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 이런 얘기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소장은 “윤핵관들, 대통령실이 그냥 김기현 당대표 만들려고 몰고 가는 이런 일사불란함은 결코 당에 그렇게 썩 긍정적이지 않을 거야. 이거 잘못된 거야라고 얘기를 한 것”이라며 나 전 의원이 불출마로 후퇴하면서도 이른바 ‘윤핵관’에 대한 비토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장 소장은 나 전 의원의 향후 정치활동 미래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권력자들의 말을 따랐기 때문에 뭔가를 반대급부로 줄 수는 있겠지만 정치지도자로서의 생명은 잃어버린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나 전 의원이 당대표급 이상의 입지를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또 “정치지도자는 권력의 눈치를 보면 안된다. 국민의 눈치를 봐야한다. 지금 나경원 의원의 모습은 어찌 보면 권력의 눈치를 본 것이다라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도 지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