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5년새 판매량 두배 껑충..첫 ‘1만대 클럽’ 코앞

10월 누적 9690대 판매..역대 최다
“올해 연간 1만대 판매 돌파할 듯”.
내년에는 파나메라 신차 출시 특수도
“韓 시설투자..체험센터 장소 물색중”
  • 등록 2023-11-30 오후 4:05:20

    수정 2023-11-30 오후 4:38:23

[이데일리 박민 기자] 포르쉐가 국내에서 올 들어 10월까지 9690대를 판매하며 올해 처음으로 연간 1만대 클럽에 가입할 전망이다. 예상대로 1만대 클럽에 가입할 경우 포르쉐의 국내 시장 진출 이래 첫 쾌거이자 최다 판매량을 기록하게 된다.
포르쉐 3세대 신형 파나메라 4 모델(왼쪽)과 터보 E-하이브리드(오른쪽) 모델. (사진=포르쉐 코리아)
3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포르쉐코리아는 올해 국내에서 10월 누적 9690대를 판매했다. 월 평균 969대를 판매했던 추세를 고려면 두 달 남은 연말까지 1만대 판매 돌파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포르쉐 연간 1만대 판매는 협회에서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3년 이래 처음이다. 특히 수입차 브랜드의 국내 1만대 판매 돌파는 지난해 기준 벤츠와 BMW, 아우디, MINI(BMW 산하 소형차 브랜드), 볼보, 렉서스, 폭스바겐 브랜드에 이어 포르쉐가 8번째다.

포르쉐는 수억원에 달하는 고가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5년 새 판매량이 두 배 이상 늘며 국내 시장 점유율도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지난 2019년 판매량은 4204대로 전체 수입차 판매 점유율은 1.72%에 불과했지만 올해 10월까지 9690대를 판매, 점유율은 3.16%로 5년 전에 비해 1.44%p(포인트) 높아졌다.

이러한 국내 시장 선전은 최근 브랜드 양대 축으로 자리 잡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카이엔’과 4도어 스포츠세단 ‘파나메라’의 꾸준한 판매량 증가 덕분이다.

카이엔은 올 들어 10월까지 4086대가 팔리면서 전년 동기보다 43.3% 증가했고, 파나메라는 1651대를 판매해 63.8% 늘었다. 같은 기간 포르쉐 첫 순수 전기세단 ‘타이칸’(1318대)과 SUV ‘마칸’(945대), 정통 스포츠카 718(510대) 등도 전년보다 판매량이 많아졌다.

특히 포르쉐는 내년 파나메라 3세대 신형 모델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어서 ‘신차 특수’도 누릴 것으로 보인다. 기존 2세대 모델이 국내에 2017년 출시된 이후 2021년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를 거쳐 3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귀환하는 것이다. 3세대 신형 파나메라는 새로워진 디자인과 더 광범위하게 적용된 디지털 기능, 차세대 서스펜션, 강력해진 E-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특징이다.

데틀레브 본 플라튼 포르쉐AG 세일즈·마케팅 총괄 임원은 26일 중국 상하이 ‘포르쉐 중국 지사’에서 한국 취재진과 만나 “한국 시장 자체가 혁신적이고 경쟁이 심화하고 있어 우리에겐 굉장히 중요한 시장”이라고 언급했다.(사진=연합뉴스)
포르쉐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시장 입지가 탄탄해짐에 따라 시설 투자에 나서면서 고객 접점도 확대할 계획이다. 실제로 데틀레브 본 플라튼 포르쉐AG 세일즈·마케팅 총괄 임원은 지난 26일 중국에서 열린 ‘신형 파나메라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국내 취재진을 만나 한국 내 시설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플라톤 임원은 당시 “한국 소비자들은 모터스포츠에 관심이 많아 이를 주시하고 있다”며 “한국에 포르쉐 (익스피리언스)센터 설치 장소를 물색 중”이라고 말했다. 포르쉐 익스피리언스센터(PEC)는 고객들이 다양한 차량을 경험하고 실제 차량을 타고 트랙을 달려볼 수 있도록 마련한 일종의 체험공간이다.

PEC는 현재 본사가 있는 독일을 비롯해 미국, 이탈리아 등 전 세계 9개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다. 아시아에는 중국과 일본 2곳에만 있다. 만약 한국에 PEC가 들어설 경우 고객들의 포르쉐 드라이빙 체험 등 포르쉐를 직접 접할 기회가 더욱 많아지게 된다.

중국 상하이의 ‘포르쉐 익스피리언스 센터’ 모습.(사진=연합뉴스)
플라튼 총괄은 또 한국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전동화로 옮겨가고 있는 것을 꼽으며 “앞으로 전동화 전략을 굳건히 실행할 의지가 있고 이를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오는 2030년까지 새롭게 인도되는 모든 차량의 80%를 순수 전기차로 구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019년 포르쉐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선보인 전기세단 타이칸을 필두로 2024년에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에 전동화를 입힌 전기 SUV 마칸을 출시하고, 2025년에는 순수 전기 718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순수 전기 카이엔 공개를 비롯해 카이엔보다 상위에 위치한 새로운 순수 전기 SUV 공개를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