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소환 한번 없이 불기소…추미애 "검찰은 김건희 신분세탁업자냐"

추미애 "지난해 10월 수사지휘한 걸 여태 뭉개고 불기소"
  • 등록 2021-12-06 오후 9:35:21

    수정 2021-12-06 오후 9:35:4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검찰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회 협찬 의혹 건 불기소 결정에 “검찰은 김씨 신분세탁업자냐”고 되물었다.
사진=뉴시스
추 전 장관은 김씨 전시기획사에 대한 대기업의 대가성 협찬 의혹 일부에 대해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린 6일 페이스북에 짧은 메시지를 올려 검찰 행태를 맹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검찰은 윤석열 부인으로 장차 국모를 꿈꾸는 것으로 알려진 김건희씨의 신분세탁업자냐”고 성토하며 “지난해 10월 수사지휘한 걸 지금까지 뭉개고 공소시효 임박해 불기소한다고?”라고 되물었다.

검찰은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 대해 기업들이 수사 재판 관련 편의를 위해 협찬을 제공했다는 혐의와 관련, 공소시효가 임박한 부분을 불기소 처분했다고 이날 밝혔다. 나머지 부분은 여전히 수사 중이라는 것이 검찰 입장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9월 한 시민단체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며 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수사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김씨에 대한 소환조사조차 한 번도 이루어지지 않아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일부 혐의에 대해 공소시효가 임박했다는 이유로 불기소 처분했다는 소식이 나오자 여권에서는 검찰 행태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을 공식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