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한국가스공사, LNG선 선적시험 지연…손실 발생 ‘부당’”

삼성중공업 “공사 측 연기로 LNG 선적시험 못해”
“시험 준비 마쳤는데, 시험 고의 지연시키고 있어”
“시험 늦어질수록 관련 기업 손실 불어난다” 주장
  • 등록 2022-11-30 오후 4:55:05

    수정 2022-11-30 오후 4:55:05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한국가스공사(KOGAS)가 한국형 화물창(KC-1)이 탑재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LNG 선적시험을 거부해 운행 재개가 늦어지면서 관련 업체들의 추가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LNG 선적시험을 준비 중인 LNG 운반용 국적선 ‘SK세레니티호’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010140)은 LNG 운반용 국적선 SK세레니티·SK스피카호의 LNG 선적시험(Full Loading Test)을 공사 측의 입항 거부와 연기로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시험은 지난 23일 삼척 LNG 터미널에서 LNG를 선적한 뒤 동해 상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경영진 교체를 앞둔 공사 측이 이를 연기했다는 게 삼성중공업 측 주장이다.

해당 선박은 KC-1 개발사인 공사, 화물창 기술사인 KC LNG Tech(한국가스공사 자회사), 선주사인 SK해운, 선박 건조사인 삼성중공업은 물론, 한국·미국 선급이 참여하는 최종 LNG 선적시험 조건과 절차를 준비해 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 선박은 최근 수리 후 운항 재개를 위한 최종 점검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공사는 선적을 불과 1주일 앞둔 시점인 지난 16일 공문을 보내 ‘3차 선적시험 시 발견된 콜드 스팟(Cold Spot·선체 외판온도가 허용 기준보다 떨어지는 현상) 발생 부위의 수리 결과’와 ‘콜드 스팟 발생 가능성 분석 자료 및 선적시험 중 콜드 스팟 발생 시 대처 방안’ 등의 서류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LNG선의 터미널 입항을 거부하고 연기를 일방 통보했다.

이에 삼성중공업은 공사의 이 같은 지적이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삼성중공업은 △3차 시험 결과 발견된 콜드 스팟 부위는 이미 공사에 제출됐으며, △분석 결과 수리 방법과 절차는 기술사인 공사와 KC LNG Tech에서 준비하는 사항이고, △수리 결과는 선급에 이미 제출돼 관련 회사들에 공유됐다고 반박했다.

또 △선적시험 중 콜드 스팟 발생 가능성을 두고선 선급 규정상 허용 범위보다 안전한 상태로 확인됐고, △선적시험 중 콜드 스팟 발생 시 기술적 대처 방안도 관련 회사들과 협의를 통해 마련했으며, △선급들로부터 운항증명서를 발급받아 안정성을 확보한 상태에서 LNG 선적 불허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선적시험에 필요한 인력, 자재, 협력사 계약 등의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며 “공사도 LNG 적하보험 가입을 진행한 만큼 이미 제출된 자료를 다시 요구하면서 LNG 선적시험을 지연시키는 행위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중공업은 국민 혈세로 개발된 KC-1을 탑재한 LNG 선박이 품질 문제로 수년째 수리가 진행되면서 수천억원의 미운항 손실(SK해운)과 화물창 수리비(삼성중공업)가 발생해 민간기업의 부담이 계속 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LNG 선적시험 지연이 운항 재개 시기를 늦추고, 이에 따라 관련 기업이 손실을 추가로 떠안게 되는 상황이라는 얘기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KC-1의 품질 문제는 개발사, 설계사의 설계 결함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건조사로서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수리에 최선을 다했다”며 “선주, 선급 요구에 따른 시험 재개를 앞둔 시점에 LNG 선적을 미룬다는 것은 공사 스스로 KC-1에 설계 결함이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4일 이른 시일 내 LNG 선적시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의 공문도 발송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