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반도체 겨울이 오긴 올까…삼성전자·하이닉스 '껑충'

'겨울 온다던' 모간스탠리, 삼성전자 강력추천에 포함
삼성전자 3.14%, SK하이닉스 1.94%
필라델피아 사흘째↑…인텔·중국M&A 승인 호재
"외인 수급 불확실성 상존…기업 이익 모멘텀 좌우"
  • 등록 2021-08-24 오후 6:37:22

    수정 2021-08-24 오후 9:05:58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반도체 업계에 짙게 드리웠던 먹구름이 조금씩 걷히는 모습이다. 인텔의 미국 국방부 관련 파운드리 호재와 중국 규제 당국의 미국 반도체 기업 인수합병(M&A) 승인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사흘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에 대한 외국인 매도세는 진정국면에 접어들었고 주가도 모처럼 강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향후 기업별 이익 모멘텀이 외국인 수급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2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300원(3.14%) 오른 7만5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순매수를 이어가던 외국인은 장 마감 전 돌아서며 삼성전자를 13거래일 연속 팔았다. 다만 순매도 거래대금 규모는 77억원가량으로 크게 줄었다. 개인은 12거래일 만에 ‘팔자’로 전환했다. SK하이닉스는 2000원(1.94%) 오른 10만5000원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 속 개인이 매도에 나섰다.

23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2.63% 올랐다. 이달 5일부터 18일까지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세를 보이다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인텔은 파운드리 서비스 부문이 미국 국방부 반도체 개발·생산 프로그램 ‘RAMP-C’에 참여키로 하면서 2.35% 올랐다. 이에 인텔에 반도체 장비를 공급하는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와 ASML은 각각 3.37%, 2.97% 상승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국방성이 요청하는 반도체는 2025년 이후의 로드맵을 의미해 단기적으로 영향을 주는 소식이 아님에도 인텔과 관련주가 상승한 것”이라며 “미국에서 반도체를 전략 물자로 인식, 미국 국방성의 파운드리 매출 기여도가 크지 않더라도 인텔을 든든하게 밀어준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기에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이 아날로그 디바이스의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인수를 공식 승인하면서 양사는 각각 1.79%, 4.90% 올랐다. 이에 향후 승인 대기 중인 AMD(+3.94%)와 자일링스(+6.41%)의 주가가 더욱 큰 폭으로 오르기도 했다.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이후 인수합병 승인은 중국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안도 랠리가 이어진다는 평이 나온다.

지난 11일 ‘메모리, 겨울이 오고 있다’는 보고서를 통해 반도체 주가 급락 빌미를 제공했던 모간스탠리가 나흘 뒤인 15일 삼성전자 등 기술주에 대해 강력 추천 의견을 제시했다는 외신 보도가 이날 나온 것도 투자심리 호조에 기여했다.

메모리 반도체 업황 우려가 정점을 지난 것 아니냐는 평이 우세한 가운데 개별 기업의 이익 모멘텀이 외국인 수급을 좌우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증권가는 국내 증시에서 당분간 원화 가치의 가파른 하락세와 지난주와 같은 외국인 대규모 순매도가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는 분위기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세,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이슈에 따른 외국인 수급 불확실성이 상존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각각 72조1896억원, 74조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20.2%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K하이닉스의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1조7227억원, 12조1530억원으로 각각 44.2%, 52.6%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주가 하락은 (기업보다) 시장 요인도 컸고 다소 과민한 반응 속에 밸류에이션 매력은 높아졌다”며 “하반기와 내년 양호한 실적 전망치는 주가 반등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짚었다. 유명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익모멘텀이 양호한 기업들이 외국인 순매수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