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사업 호황"…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사상 최대

영입익 7884억…한 분기만에 기록 경신
매출 2조8052억으로 전년比 60%↑
물류난 등으로 화물사업 호황 지속 영향
"차입금 감축통한 재무구조 개선도 한몫"
  • 등록 2022-05-04 오후 5:51:40

    수정 2022-05-04 오후 6:08:39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올해 1분기(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 분기에 기록했던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한 분기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유휴 여객기 화물노선 투입 등 화물 수송 극대화, 차입금 감축에 따른 재무구조 개선과 더불어 인건비 등 고정 지출비용이 줄어든 영향이다.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당기순이익 5439억원 기록…전년比 흑자전환

대한항공은 4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33% 증가한 788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8052억원으로 전년(1조7498억원)보다 60%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5439억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지난해 4분기(7044억원)의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한 분기 만에 갈아치웠다.

대한항공의 1분기 화물노선 매출은 2조1486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었던 지난해 4분기(2조1807억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호실적이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생산·물류망 차질 등 물류난과 고유가 상황 지속 등 대외 변수에 따른 항공화물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선제적인 조업 안정화 조치와 탄력적인 노선 운영으로 화물 공급 유실을 최소화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또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유휴 여객기를 화물노선에 투입해 매출 극대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1분기 여객노선 매출은 전년대비 128% 증가한 3598억원을 기록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여객 수요 침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해외 각국의 입국제한 완화로 점진적으로 수요가 회복된 영향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해외입국자 격리 면제 조치가 지난 3월 21일부터 시행되면서 여행 심리가 회복되는 추세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사업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 실적 개선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고정 지출 비용이 감소하고 있는 점도 한몫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공사의 총 고정 지출 비용 중 유류비와 인건비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며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여객 운송은 30% 수준에 그치고 있다. 즉 여객 항공기를 띄우지 못해 유류비와 인건비 지출이 줄어 수익으로 연결되고 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어 “영업이익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정상적인 경영 상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여객·화물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탄력 대응

대한항공은 앞으로 주요 취항지의 방역지침 변동 상황 등 항공여객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등 세계적인 엔데믹(감염병 풍토병화) 확산으로 국제선 여객 수요 증가가 예상되지만 신종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 변수도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또 탄력적인 화물 노선 운영과 조업 안정화로 항공화물시장의 불확실성 확대에도 대응할 계획이다. 코로나 제로 정책에 따른 중국 주요 도시 봉쇄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영향으로 지역별 항공 화물 수요·공급 불안정이 지속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업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차입금 감축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 중인 점도 수익성 개선에 한몫했다. 2019년 말 814%이었던 부채비율은 올해 1분기 255%로 559%포인트(p) 감소했다. 이는 2011년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후 가장 낮은 부채비율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현금성 자산을 4조원 이상 보유해 금리 인상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또 다른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정적인 이익 창출 능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 기조 유지와 적극적인 재무 건전성, 유동성 관리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올해 1분기 실적 (표=대한항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