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기해년 첫 업무 '연탄 봉사활동'…정지선 회장도 참석

  • 등록 2019-01-02 오후 2:45:51

    수정 2019-01-02 오후 2:45:51

정지선(오른쪽 세번째)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연탄 봉사활동을 펼쳤다.(사진=현대백화점그룹)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 업무로 나눔 봉사활동을 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2019년 그룹 합동 시무식’을 마친 뒤, 곧바로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이 참석해 임직원들과 함께 연탄을 나누며 봉사의 의미를 새겼다.

현대백화점그룹의 봉사 시무식은 지난 2011년부터 9년째 이어지고 있다. 새해 첫 업무를 보람 있게 봉사로 시작하는 것이 그룹의 전통으로 자리매김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밥상공동체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연탄은행에 연탄 총 25만장(약 2억원)을 전달했고, 이중 연탄 4500장은 정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임직원과 고객 봉사단 등 200여 명이 30가구에 직접 배달했다.

올해 봉사활동에는 지누션의 션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기부천사’로 알려진 션은 진정성 있는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현대백화점그룹 측에 기해년 첫 봉사활동을 함께 하고 싶다고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달된 25만장은 백사마을에서 연탄 난방을 하는 420여 가구에 약 600장씩 나눠줄 수 있는 물량이다. 겨울철 한 가구가 월 평균 200장의 연탄을 사용하는 것을 감안하면, 백사마을에서 연탄 난방을 하는 가구가 오는 3월까지 연탄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는 수준이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이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연탄은행에 기부한 연탄만 총 172만장(약 13억원)에 달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은 임직원들이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새해 각오도 다지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CSR) 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란 그룹 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