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퓨처플레이, 의료기기 스타트업 ‘메디인테크’에 시드 투자

  • 등록 2020-12-28 오후 5:42:59

    수정 2020-12-28 오후 5:42:59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퓨처플레이가 의료기기 스타트업 메디인테크에 시드(seed) 단계 투자를 집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메디인테크는 한국전기연구원 창업기업으로 이치원 대표와 김명준 CTO가 지난 2월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메디인테크의 공동창업자들은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함께 수술로봇 전동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전기연구원의 의료용 검진 내시경 기술을 더해 ‘차세대 의료용 내시경 시스템’ 개발 및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메디인테크는 내시경 스코프의 조작부를 전동식으로 제어하고, 무게를 절반으로 줄여 직관적이고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개선된 연성 내시경을 개발하고 있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의사의 피로도를 현저히 줄이며 시술 안전성을 확보하여 기존 내시경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재 대부분 일본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검진용 의료 내시경의 국산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치원 메디인테크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의료기기 인허가와 양산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메디인테크는 앞으로 다양한 의료기기에 국내 최고 의료진의 지능을 담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도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웅 퓨처플레이 심사역은 “연성 내시경은 국내에서 연 1200만 건이 사용되는 큰 시장”이라며 “높은 기구적, 광학적 완성도를 경쟁력으로 삼아 일본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는 연성 내시경 시장을 개척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으로 기존 내시경보다 훨씬 간편한 조작법과 높은 해상도를 확보한 창업팀의 기술력을 보고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메디인테크는 설립 초기부터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 선정된 바 있다. 이 외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세대 의료기기 100 프로젝트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K-Global 사업 △한국발명진흥회 IP 나래사업 △한국전기연구원 기술상용화지원사업 등을 통해 다양한 사업화 자금과 멘토링 등을 지원 받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